[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청각장애인을 위한 박물관 현장 수어해설(앱) 서비스 선보인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서 10월4일부터 29일까지

GIST 문화기술연구소가 10월 4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중구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은 배재학당에 대한 안내를 수어로 구현한 화면. [사진=GIST]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청각장애인을 위해 박물관의 전시작품들을 현장에서 수어(手語)로 해설해 주는 서비스가 선보인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 김기선)은 10월 4일부터 29일까지 서울 중구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어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동안 배재학당역사박물관에 방문하는 청각장애인들은 수어 번역 체험용 기기(태블릿PC)를 대여받아 수어 해설 영상을 보며 박물관에 전시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 해설문에 부착된 QR 코드를 앱이 인식하면 체험용 기기 화면에서 아바타가 문자와 수어로 작품을 해설해 주는 서비스다.

최초의 근대교육기관인 배재학당에 관한 수어 해설을 시작으로 총 13개의 전시해설 수어 변환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으며, 전시 해설사의 음성 해설을 수어로 번역하는 서비스 체험 공간도 마련됐다. 김소월의 대표작 ‘진달래 꽃’을 수어로 번역해 주는 서비스도 구현했다.

이번 행사는 GIST 한국문화기술연구소(소장 전문구)가 개발한 '지능형 전시해설 문자/한국수어 변환 기술'의 실증을 위해 이뤄졌다.

연구소는 "최근 청각장애인을 위해 음성을 문자로 변환해 주는 서비스는 보편화됐으나 한국수어로 변환해주는 서비스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 특히 청각장애인들의 문화생활 향유를 위한 서비스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청각장애인의 문화생활 진입 장벽을 낮추고 질 높은 문화생활을 구현하기 위해 박물관·미술관·전시관 등 주요 문화기반시설 내 해설문을 한국수어로 번역하기 위한 한국수어 데이터 수집 플랫폼을 구축하고 수어 구현의 고도화를 위한 3D 모션 교정 기술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지난 2년여 동안 문화기반시설의 전시 해설과 안내 방송을 문자 및 한국수어 애니메이션으로 변환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다. 이번 기술 개발에는 전남대학교, 위치스(대표 고미아), 한국농아인협회광주광역시협회, 광주광역시장애인종합복지관이 함께 했다.

연구소는 이번 실증 서비스 기간 중 청각장애인 체험단을 구성해 사용성 평가를 시행할 계획이며, 12월부터는 국립광주박물관에서 추가로 확장된 수어 전시해설 서비스를 청각장애인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전문구 소장은 “이번 실증 서비스는 청각장애인들이 불편함 없이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문화생활 진입 장벽을 낮추고 실질적인 서비스 구현이 목적”이라며 “CT연구소의 고도화된 수어 서비스를 통해 청각장애인도 소외됨 없이 문화를 향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