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최지만 1안타 1볼넷 TB, 토론토 꺾고 3연패 탈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오랜만에 안타를 쳤다. 지난 14일(이하 한국시간) 시즌 10호 홈런을 쏘아올린 뒤 이어진 침묵을 깨뜨렸다.

탬파베이는 23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에서 있는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2022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홈 경기를 치렀다. 최지만은 1루수 겸 8번 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종전 2할2푼4리에서 2할2푼5리(333타수 75안타)로 소폭 올라갔다.

MLB 탬파베이에서 뛰고 있는 최지만(오른쪽)이 23일(한국시간) 열린 토론토와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최지만은 2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첫 타석에 나왔다. 토론토 선발투수 호세 베리오스를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최지만은 이후 조너선 아란다의 안타로 2루를 돌아 3루까지 갔고 후속타자 매뉴얼 마르곳이 내아 안타를 친 사이 홈을 밟아 득점도 올렸다.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삼진으로 물러났다. 기다리던 안타는 5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 나왔다.

최지만은 토론토 세 번째 투수 잭 팝이 던진 3구째를 받아쳤고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9경기 만에 나온 반가운 안타다.

그러나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추가 진루나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7회말 네 번째 타석에선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최지만은 마일스 마스트로부오니와 대수비로 교체돼 이날 경기를 먼저 마쳤다.

탬파베이는 경기 초반부터 타선이 터지며 토론토에 10-5로 이겨 3연패에서 벗어났다.

기선제압은 토론토 몫이 됐다. 1회초 보 비셋이 적시 2루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탬파베이도 바로 반격했다.

1회말 선두타자 아란다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1-1로 균형을 맞췄고 이후 1사 1, 2루 기회에서 랜디 아로사레나의 적시 2루타로 2-1로 역전했다. 출루한 아로사레나는 후속타자 데이비드 페랄타 타석때 나온 폭투로 홈으로 들어왔다.

토론토가 2회초 솔로포 2방으로 다시 3-3을 만들었다. 그러나 탬파베이는 2회말 마르고, 완더 프랑코, 아로사레나의 적시타가 연달아 나오며 6-3으로 재역전했다.

4회말에도 프랑코가 2타점 적시 2루타를 쳤고 페랄타의 적시타가 나오며 9-3으로 달아났다. 6회말 페랄타가 다시 2루타를 쳐 10-3을 만들며 승기를 굳혔다.

토론토는 9회초 휘트 메리필드가 2점 홈런을 쳐 두 점을 만회했으나 더이상 추격하지 못했다. 베리오스는 2이닝 7피안타(1피홈런) 6실점하면서 패전투수가 됐고 시즌 6패째(11승)를 당했다.

탬파베이는 불펜데이 카드를 꺼냈고 두 번째 투수 라이언 야브로가 1이닝 동안 홈런 2방을 허용하면서 2실점했으나 타선 덕분에 승리투수가 됐다. 그는 시즌 3승째(8패)를 올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최지만, 탬파시 경찰서·소방서 4곳 4만 달러 기부

    최지만 4G 연속 침묵, 탬파베이도 휴스턴에 덜미 2연패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