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캐나다行' 尹대통령, '딥러닝 대부' 만났다… "AI협력 적극 지원"

尹, 토론토대서 AI 석학 간담회… 韓-加 MOU 체결도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토론토 대학교에서 열린 인공지능 전문가 간담회에서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각) 캐나다 방문 첫 일정으로 '딥러닝의 대부'로 불리는 제프리 힌튼 벡터연구소 수석고문 및 토론토대 명예교수 등 현지 인공지능(AI) 석학·전문가들을 만나 AI 발전 방향 및 한국 AI의 세계적 수준 도약 방안 등을 논의했다. 양국 AI 기술 협력 등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AI 분야 석학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이라며 "토론토대가 한국과 캐나다의 경제 과학 협력의 허브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힌튼 교수를 비롯해 가스 깁슨 벡터연구소 대표,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 리사 오스틴 슈워츠 레이스만 연구소 부소장 등 캐나다를 대표하는 AI 석학과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정부 측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최상목 경제수석비서관 등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발언에 앞서 거틀러 총장의 안내를 받고 웨어러블(착용형) 로봇(T-BLUE) 등 AI 로봇 시연을 참관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전 세계 인공지능 연구자와 빅테크 기업들이 모여드는 인공지능 메카 토론토를 방문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인공지능 강국으로 성장한 캐나다의 성공 요인을 듣고 한국 기술력을 도약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의견을 듣고자 이 자리를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시민의 자유 확대와 인권 보장을 위한 바람직한 디지털과 인공지능 활용 방안에 대해서도 경청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토론토대는 다른 나라에서는 자포자기할 어려운 시기에 딥러닝 기술을 인내와 끈기를 갖고 꾸준히 연구해서 인공지능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하고 그 성과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며 "이런 노력을 바탕으로 캐나다는 기술과 인재의 인공지능 글로벌 공급망의 핵심적인 위치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혁신적인 디지털 서비스로 인류 삶의 질 및 자유 확대에 기여해야 한다는 '디지털 질서' 구상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저는 이곳에 오기 전 유엔총회에서 디지털 자유시민을 위한 연대를 강조했다"며 "디지털을 활용해 자유, 인권과 같은 보편적 가치를 인류에게 확산시키고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 디지털 질서를 만들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이 전 세계 모든 나라들과 디지털 혜택 공유에 앞장서고 모범이 돼야 한다는 책임감"이라며 "제대로 실현하려면 인공지능이 핵심"이라고 부연했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디지털플랫폼 정부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진정한 디지털 민주주의, 획기적인 행정서비스 개선, 진정한 사회적 약자에게 필요한 복지 체계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다. 이를 구축하는 데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 바로 AI 기술"이라며 "새 정부는 향후 양국 간 인공지능 분야에 대한 협력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번 방문을 계기로 국내 9개 기업·기관과 캐나다 3개 기관 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에는 ▲인공지능 기본·응용기술 ▲인력양성 ▲윤리확보 ▲정보교환 등 협력 방안이 포함됐다.

과기부는 관련 보도자료를 통해 "캐나다와의 협력은 우리가 다소 부족한 AI 기술·인력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려 인공지능 그 자체의 산업적 가치창출 뿐만 아니라 타 산업의 혁신 성장과 사회문제 해결 등 경제·사회적 가치가 막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