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국제표준화기구 차기 회장에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한국인으론 최초

2024~2025년 회장으로 활동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세계 통상과 무역의 보편적 규범을 정하는 국제표준화기구(ISO)의 수장으로 우리나라 사람이 처음으로 당선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은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제44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에서 우리나라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가 차기 ISO 회장(2024~2025년)으로 선출됐다고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1963년 ISO에 가입한 이래, 20년 이상의 이사회 활동(7회), 국제표준화 성과(국가별 활동순위 8위) 등을 바탕으로 이번에 ISO 회장에 처음 진출했다. 이번 ISO 회장 수임을 계기로 표준 리더국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게 됐다.

ISO 차기 회장에 선출된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조성환 대표이사는 국제표준화에 대한 깊은 이해, 뛰어난 경영 성과로 입증된 리더십 능력 등을 인정받아 중국 후보와 치열한 경합을 통해 ISO 회장에 당선됐다.

조 대표이사는 내년에 현(現) ISO 회장, 울리카 프랑케(Ulrika Franke, 스웨덴) 회장(2023년까지)과 함께 당선자 신분으로 활동한 뒤 2024년에 ISO 회장으로 취임한다.

우리나라는 ISO 정회원 123개국을 대상으로 표준협력 우호관계 국가의 지지를 우선 확보하고 국가기술표준원을 중심으로 외교부, 현대모비스·코트라(KOTRA)·한국표준협회 등 민·관 합동으로 긴밀한 협업 관계를 구축하여 ISO 회장 지지교섭 활동을 전략적으로 펼쳐왔다.

우리나라가 ISO 회장직을 수임하게 됨에 따라, 국제적으로 ISO를 대표하는 한국인 회장으로서 국제사회에 이바지하고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 우리 기업의 국제표준화 활동 확대를 통해 한국의 국제표준화 기여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ISO 회장 당선과 함께 우리나라는 ISO의 기술위원회를 관리하는 기술관리이사회(Technical Management Board, TMB) 이사국으로 다시 선출됐다. TMB 이사직은 한국교통연구원 문영준 센터장이 맡는다.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 동안 활동한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조성환 대표이사가 국제표준을 총괄하는 세계적 리더가 된 것을 축하한다”며 “ISO 회장 진출을 계기로 표준으로 세계 발전에 공헌할 수 있도록 우리나라의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와 참여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