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대통령실 "尹발언, '바이든' 아닌 '날리면'… '이 XX들', 野 지칭"

"외교활동 왜곡해 동맹 이간"… 野반발 불가피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각)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미 의회를 겨냥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 '이 XX'라는 표현은 미 의회가 아닌 대한민국 국회, 사실상 야당을 지칭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미국 뉴욕 한 호텔에 마련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21일) 바이든 대통령 주최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행사 종료 후 바이든 대통령과 짧은 환담을 나누고 회의장을 나오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영상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논란이 빚어졌다.

김 수석은 윤 대통령의 해당 발언이 나오게 된 경위를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김 수석은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는 미국, EU, 독일, 캐나다, 일본, 프랑스, 한국 등이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를 위한 재정기여금을 발표하는 자리였다"며 "우리나라는 (윤 대통령이)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의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조를 발표했다"며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더불어민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 장관에게 전달했다.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김 수석은 "지금 다시 한번 (윤 대통령 발언을) 들어봐 달라. '국회에서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며 "여기에서 미국 이야기가 나올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각국 정상이 모인 공식 석상에서 1억 달러 공여 약속을 했는데, 원내 1당인 민주당이 예산 심의 과정에서 이를 '날리면', 즉 통과시키지 않으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라는 것이다.

김 수석은 '어제 (윤 대통령) 발언은 우리 국회를 향해 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 XX는 우리 국회라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다. 미국 국회가 아니니까"라고 답했다.

'대통령께 직접 확인했나'라는 질문에는 "이 말씀을 직접 하신 분한테 확인하지 않고 '바이든'을 언급했는지 안 했는지 자신있게 말씀드리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핵심은) 바이든이냐 바이든이 아니냐인데, 적어도 바이든이 아니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확신을 갖고 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해명에 따르면 윤 대통령 발언은 '국회에서 이 XX들(민주당)이 (1억 예산) 승인 안 해주면,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한 것이 된다. 대통령실 해명이 사실이어도 야당을 상대로 대통령이 비속어를 사용한 셈이 된다. 민주당의 반발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진실공방 양상으로 흐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수석은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며 "순방 외교는 국익을 위해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인데,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하지만 대통령의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고 덧붙였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