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국격 무너져" vs "상황 불명확"… 대정부질문서 '尹비속어' 공방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 野김원이 "尹, 역사상 초유 외교 참사"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22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방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짧은 만남 등이 도마 위에 올랐다.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 XX 저 XX는 윤 대통령이 대화 도중 늘상 사용하는 관용어구, 추임새 같은 것인가 보다"라며 "사고는 대통령이 쳤는데 부끄러움은 대한민국 온 국민의 몫"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앞서 윤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뉴욕의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 행사 종료 후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간 짧은 환담을 나누고 회의장을 나오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냐'고 말해 논란을 자초했다. '국회'는 미 의회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카메라에 포착된 윤 대통령의 해당 비속어는 그대로 언론에 공개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대한민국 국격이 무너졌다"며 "대통령 표현을 빌리면 우리 국민이 대통령 때문에 정말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한덕수 국무총리를 호명하고 "(윤 대통령의) 영상을 보셨는가"라고 물었다. 한 총리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오전에 일정이 너무 많아 정확하게 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대한민국 역사상 초유의 외교 참사를 저질렀는데 그 사건보다 더 급한 일정이 무엇이었나"라며 추궁을 이어갔다.

한 총리는 윤 대통령의 발언 내용이나 시점, 정황이 불명확하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어떤 상황에서 저런 말씀을 하셨는지 명확하게 단정할 수는 없다"며 "(대통령실) 보고는 받았지만 저 문제에 대해서 저런 주장과 이야기가 있다는 것이지, 어떤 내용을 명확하게 들은 사람은 드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다른 자리도 아니고 미국 대통령과의 공식 행사장에서 미국 국회는 '이 XX', 미국 대통령은 '쪽팔려' 한방으로 보내버렸다.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었다. 한 총리는 "(영상에서) '무슨 이야기인지 정확하게 들리지 않는다'고 말하는 분도 많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앞서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의 발언을 '사적 발언'이라고 해명한 것을 두고 김 의원은 "바이든 대통령과 한 행사장 안에 있을 때 벌어진 일인데 사적 자리인가", "공개적인 행사장에서 대통령과 장관이 나눈 대화가 사적 발언이 될 수 있나"라며 한 총리를 몰아붙였다.

한 총리는 "(영상을 보면) 바이든 대통령은 보이지 않는다"며 "정식 회의장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공개된 행사장 안이었다"며 "바이든과 직접 만나는 자리에서 그랬으면 가당키나 한 이야기인가. 바이든 앞에서 그렇게 말했다면 외교 참사가 아니라 망하는 것 아닌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미 의회와 대통령에게 한 욕설과 비속어 때문에 외교적 부담이 커질 것 같은데 어떻게 대처하겠나"라는 김 의원 질문에 한 총리는 "(상황을) 의원님께 듣고 있다. 깊이 생각해보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이른바 '48초 만남'도 거론됐다.

김 의원은 한 총리에게 "48초 스탠딩 환담이 한미정상회담의 전부인가, 또 다른 계획이 있는가"라고 물었다. 한 총리는 "(행사 끝나고) 바로 리셉션도 있었을 것"이라며 "리셉션에서는 더 여유를 갖고 바이든 대통령과 이야기를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윤 대통령은 앞선 행사 참석 후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했다.

이에 김 의원은 "리셉션장에서 만난 동영상 공개할 수 있나. 리셉션에서 더 많은 대화가 있었다는 것을 입증할 자료가 있나"라고 물었고, 한 총리는 "그건 대통령실에 확인하시라"며 선을 그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