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마스크 완전히 벗는 날 올까?…정부, 코로나19 출구전략 검토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일상회복을 위한 출구 전략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나섰다. 특히 방역당국은 실외마스크 착용과 입국 전후 진단검사 의무의 완전해제를 위한 검토에 나섰다. 다만 실내 마스크 착용과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의무 해제에 대해선 아직 신중한 입장이다.

박혜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방역지원단장은 20일 "실외(마스크 해제)는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이 낮다"며 "남은 (코로나19 예방) 의무를 해제한다면 가장 먼저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같은 발언은 현재 적용 중인 50인 이상 실외 행사, 집회 등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의무를 해제할 수 있다는 의미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실외마스크 착용 의무를 일부 해제했다. 하지만 50인 이상의 행사·집회는 사람들의 밀집도가 높아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했다.

다만 이마저 실외에서는 정확한 인원 파악이 쉽지 않고, 또 스포츠 경기의 경우 이미 음식물 섭취가 가능해졌기 때문에 마스크의 의무 착용에 따른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있었다.

임 단장은 실외 마스크 해제 외에도 입국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의 해제 여부에 대해 "국가별로 입국자에 대한 진단검사 의무가 다르다"며 "방역상황을 추가 모니터링하고 해외 사례와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방역 당국이 지난달 31일 입국 전 PCR 검사 폐지를 발표하면서, 입국 후 검사를 유지하는 이유에 대해 해외 유행 변이를 차단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라고 했던 것과는 다소 완화된 입장이다.

정부는 또 요양병원의 대면 면회를 재개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요양병원에는 고령층과 기저질환 환자 등 고위험군의 사람들이 모여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크게 감소한 만큼 유연하게 조정될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 해제와 조정에 대해선 아직 신중한 입장이다. 최근 3년 만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되면서, 면역력이 떨어지는 이번 가을과 겨울에 코로나19와 독감이 함께 유행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어서다.

임 단장은 "새로운 변이 확산이 있을 경우 겨울철 또는 그 이후에 일정 규모의 확진자 증가가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부는 지난 6월 전문가들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출범시키고 7일 간의 격리 의무 조정 여부를 검토하면서 격리의무 해제 여부를 판단하는 핵심지표로 사망자 하루 평균 10~20명, 주간 사망자 50~100명, 치명률 0.05∼0.1%를 제시했다.

현재 최근 일주일 간 하루 평균 사망자는 51.1명이고 주간 사망자는 358명으로, 정부 기준에는 못 미치는 상황이다. 치명률도 0.11%로 기준을 웃돌고 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