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최주선 삼성D 사장 "자발광 디스플레이 시장 주도…연매출 500억 달러 목표"

'IMID 2022' 개막식서 기조연설…"2030년 자발광 디스플레이 1천억 달러로 성장"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 사장이 고속 성장하는 자발광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하고, 연 매출 500억 달러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최 사장은 2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IMID(국제 정보 디스플레이 학술대회) 2022' 개막식에서 기조 연설자로 나서 "팬데믹 이후 라이프 스타일이 변화하고 소비자들의 요구가 진화하면서 IT 기기의 다양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이런 변화에 최적화된 기술 솔루션인 자발광 디스플레이 시장은 앞으로 고속 성장하며 2030년에는 1천억 달러 수준으로 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자발광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기 위한 삼성디스플레이의 중장기 전략도 제시했다. 연 매출 5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오는 2024년 가동을 목표로 8세대 IT용 OLED 생산라인에 투자하고, 글로벌 고객사와 협력해 IT·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VR, AR 시장 대응을 위한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투자도 진행할 예정이다.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최 사장은 "삼성의 헤리티지를 바탕으로 비즈니스 측면에서 의미 있는 기술 혁신에 집중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주고 시장의 판도를 바꿔 나갈 것"이라며 회사에서 주목하고 있는 차세대 기술을 소개하기도 했다.

시장과 산업 성장을 주도할 삼성디스플레이의 핵심 기술로 ▲각종 센서가 내장된 올인원 센서 OLED ▲대형 폴더블 패널과 결합된 터치 일체형 기술 ▲안전과 디자인을 모두 만족시키는 자동차용 프리미엄 OLED ▲보다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폴더블 디스플레이 ▲AR, VR용 마이크로 OLED 및 마이크로 LED 등을 꼽았다.

특히 QD-OLED에 대해 "같은 휘도의 다른 디스플레이와 비교했을 때 훨씬 밝아 보이는 QD-OLED는 기존 휘도 표준으로는 화질을 정확하게 나타낼 수 없다"면서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휘도와 색역을 결합한 실제 밝기를 개념화한 '체감 휘도(XCR)'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의 화두인 마이크로 디스플레이에 대해서는 "확실한 기술적 솔루션을 통해 보다 확실한 고객 가치를 제공한다면 시장이 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마이크로 디스플레이 발전을 위해서는 광원을 유기물에서 무기물로, 백플레인을 유리에서 웨이퍼로 확장해야 하는데 이는 디스플레이가 반도체로 진화하는, 기술 패러다임의 전환을 불러올 것"이라며 "VR, AR은 디스플레이 산업이 밸류 체인을 확대하고 다른 산업과 융합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디스플레이는 시장 요구에 맞춰 마이크로 OLED, 마이크로 LED를 함께 준비하고 있고, 2024년에 일부 제품 양산이 가능할 것"이라며 "생태계 전반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삼성디스플레이 'IMID 2022' 전시장 [사진=삼성디스플레이]

ESG 경영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ESG 경영의 일환으로 제품의 기획 단계부터 폐기까지 환경적 가치를 고민하는 ESG 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최근 시장에서 선보인 '에코 스퀘어 OLED 플러스'는 기존 OLED 패널 대비 소비전력 52%를 감소한다.

최 사장은 "새로운 세대의 OLED가 디스플레이 산업에 비약적인 도약의 기회를 만들 것"이라며 "산업계와 학계가 함께 노력해 보다 큰 성장을 이뤄내자"고 강조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IMID 2022'에서 차세대 폴더블 OLED와 QD-OLED 제품을 전시하고 우수 논문 70여 편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에서는 처음으로 77형 TV용 QD-OLED 제품을 일반에 선보인다. 올해 초 34형 모니터용 QD-OLED와 55, 65형 TV용 QD-OLED를 출시한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학회에서 77형 제품까지 새로 선보이며 QD-OLED 라인업 확대에 나섰다.

차세대 콘셉트 제품들도 선보였다. 안팎으로 두 번 접는 '플렉스 S'와 안으로 두 번 접는 '플렉스 G'를 비롯해 노트북형 '플렉스 노트'를 전시했다. 양쪽으로 컨트롤러가 달려 반으로 접을 수 있는 게이밍용 폴더블 OLED도 함께 선보였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K-Display 2022' 삼성디스플레이, 차세대 혁신 기술·제품 한자리에

    삼성디스플레이, '게임스컴 2022'서 게이밍 제품 기술력 뽐낸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