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바다새우 날로 먹은 60대 남성,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사망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바다 새우를 날로 먹은 60대 남성이 최근 비브리오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5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영광의 한 의료기관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던 60대 남성 A씨가 지난달 29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전남지역에서는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 사망자다.

A씨는 지난달 27일 바다 새우를 생으로 섭취한 뒤 구토와 손발 저림 증상으로 관내 의료기관을 찾았고, 비브리오패혈증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씨는 간경화 등 기저질환을 지니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올해 도내에서는 지난 2월 21일 영광 해수에서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나온 후 해수와 갯벌에서 균이 지속해서 검출되고 있다"며 "여름 휴가철을 맞아 고위험군 환자들은 음식 섭취와 바닷물 입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해수 온도가 18도 이상 상승하는 5월부터 6월께 발생하기 시작한다. 만성 간 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에 달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안내 포스터 [사진=전라남도청 ]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