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국내서 주춤한 테슬라, 전기차 판매 급감…벤츠·BMW 거센 추격

국내 수입 전기차 시장 점유율, 84.9%→52%로 감소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국내 수입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던 테슬라가 올해 상반기 판매량이 1년사이 30%이상 급감했다. 그 자리를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등 전통 자동차 시장의 강자들이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 전기차 [사진=테슬라]

1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가 집계한 수입 전기차 통계와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의 테슬라 판매 통계에 따르면, 올해 1∼6월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 전기차는 1만2천95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1만1천431대)보다 판매량이 13% 늘었다.

이 가운데 테슬라는 전기차 6천746대를 팔아 지난해 같은 기간(9천705대) 대비 31%가량 감소했다. 테슬라의 판매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84.9%에 달했지만, 올해 52%로 32%포인트(p)나 급감했다.

테슬라의 판매량은 줄어든 반면, 전통 수입차 강자들의 전기차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테슬라를 제외한 수입 전기차 판매량은 6천213대로 전년 동기 대비 260% 증가했다. 점유율도 지난해 상반기 15.1%에서 올해 48%로 33%p가량 늘었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벤츠가 올해 상반기 1천395대를 팔아 작년 동기(337대)보다 4.1배 판매량이 늘면서 테슬라의 뒤를 이었다. 벤츠의 올해 상반기 수입 전기차 시장 점유율은 10.7%를 차지했다.

BMW는 3위를 차지했다. 올 상반기 1천238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76대) 대비 약 16.3배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0.7%였던 BMW의 점유율은 올해 9.5%로 대폭 상승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테슬라도 멈췄네"…中 상하이 봉쇄에 현지 진출 韓 기업 '예의주시'

    테슬라 수주전, 삼성전기 승기 잡았다…전기트럭 카메라 모듈 '싹쓸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