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하이트진로, 파업 노조원 전원 계약 해지…'민사소송' 압박까지

수양물류, 하이트진로 100% 자회사…전직 임원이 대표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지난 14일 정부와 민주노총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연장에 극적 합의하면서 대부분 산업현장이 정상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서는 여전히 해고된 노동자 파업이 계속 진행 중이다. 특히 하이트진로 측은 이번 파업과 직접 관련이 없다며 선긋기에 나섰다.

23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최근 수양물류 소속 노조원 일부에게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화물운송을 지연하고 운송을 거부했다는 이유에서다.

15일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에서 수양물류 소속 노조원들이 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김태헌 기자]

하이트진로는 이번 소송이 1차 손해배상 소송이며, 추가 손해배상 소송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회사 측은 소송 대상인 일부 노조원이 지난 17일 불법집회에 적극 가담해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이달 8일 화물연대 노조원 14명은 공장 출입을 방해했다는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으며, 같은 달 10일에는 하이트진로 노조지부장이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구속되기도 했다.

하이트진로의 이처럼 강경한 대처는 '화물연대 소속 노조원들과 협상은 없다'는 입장으로 풀이된다. 수양물류은 파업 노조원들이 소속된 두 곳의 업체와 계약을 해지했거나 해지를 통보했다. 대신 새로운 업체 두 곳과 신규 계약해 평소 대비 80%까지 물류 출하량을 끌어 올린 상태다.

하이트진로 측은 "노조 파업으로 물류 추가 비용 등 손해가 극심하다"며 "이번 파업을 진행 중인 화물연대 소속 노조원들은 수양물류 소속이기 때문에 본사가 나서 문제를 해결 할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수양물류는 하이트진로의 100% 자회사이며 현 대표이사와 사내이사, 감사 등 4명의 임원 중 3명이 하이트진로 상무와 전무 출신이다. 수양물류와 노조 간 협상에 하이트진로가 상당한 영향을 줄 수 밖에 없어 보이는 이유다.

15일 경기도 이천시에 위치한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앞에서 도로 하나를 두고 수양물류 노조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사진=김태헌 기자]

일각에서는 하이트진로가 여러 계열사를 통해 물류운송을 하면서 '통행세'는 챙기고, 노조원들과는 선을 긋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인다.

이진수 화물연대 대전지역 하이트진로지부 부지부장은 "수양물류로부터 하도급 계약을 맺었던 업체 두 곳 중 한 곳 직원 33명이 최근 계약해지 됐고, 또 다른 업체 직원들도 7월 중순자로 계약 해지가 통보 된 상태"라며 "10년 간 운송비 평균 인상률이 마이너스 상태인 것을 어떻게 설명할 것이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반면 하이트진로 측은 "이번 파업은 자회사의 문제이며, 이를 본사가 끼어들어 해결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유가연동제 등을 통해 그간 물류비를 맞춰 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수양물류 근무자는 16명이며, 매출은 370억원, 영업이익은 4억원이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하이트진로, 이천공장 생산 중단…화물연대 파업 영향

    하이트진로發 화물연대 파업 여파 지속…편의점 소주 발주 제한 확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