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민주, 이준석 징계 사태에…"누구라도 잘못했으면 평등해야"

野 '최강욱 징계' 결정과 비교…"국힘 윤리위, 독립적이고 공정한 역할해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 징계 논의를 겨냥해 "누구라도 잘못했으면 잣대에 있어 평등해야 하고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수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해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도 민주당 윤리심판원 같은 독립적이고 공정한 기구의 역할을 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전날(22일) 저녁부터 늦은 밤까지 이 대표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뒤, 오는 내달 7일 이 대표의 소명을 청취한 후 징계 결과를 내기로 결정했다.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을 위해 의혹 제보자 A씨에게 '7억 투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을 받은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에게는 '증거 인멸 의혹 관련 품위 유지의무 위반'을 사유로 징계 절차 개시가 결정됐다.

이 대변인은 징계 절차가 늦어지는 것을 겨냥해 "오래 전에 벌어진 사건이고 충분히 조사했을 텐데도 어떤 정치적 이유 때문에 연기됐냐는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면서, 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얼마 전 최강욱 의원에게 당원권 6개월 정지 징계를 내린 사례를 들었다.

이어 "민주당 같은 경우는 윤리심판원이 당 독립 기구라 당 대표 등이 영향을 미칠 수 없다"며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최 의원의 징계를 결정한 윤리심판원 결과에 대해 받아들이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전날 비대위 회의에서 "당 윤리심판원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고 본다"며 최 의원 징계를 둘러싼 당내 이견 표출의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김 정무실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소명 기회를 부여받지 못한 점, 당무감사위 절차가 없었던 점을 들며 징계 절차 돌입의 부당함을 주장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여야, 원구성 협상 악화일로…'고소 취하' 문제 놓고 설전

    "전례 없는 징계, 소명할 것"…민주, 끝나지 않는 '최강욱 논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