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경총 "30~40대 1년 이상 비경제활동인구의 90% 이상이 여성"

"여성 고용정책을 이탈 후 재진입이 쉬운 노동시장 조성에 초점 맞춰야"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30~40대 중 1년 이상 장기 비경제활동인구의 90% 이상이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고용정책을 이탈 후 재진입이 쉬운 노동시장 조성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25일 '최근 여성고용 동향 및 개선과제' 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결과를 밝혔다.

경총은 보고서에서 최근 여성고용의 특징으로 ▲여성 노동력 유휴화 현상 지속 ▲경력단절곡선의 학력별 분화 및 고착화 ▲성별로 차별화되는 실업 상황을 꼽았다.

경총 전경 [사진=경총]

비경제활동인구 중 1년 이상 장기 비경제활동인구의 70.5%가 여성(2021년 기준)이었으며, 특히 핵심 경제활동 연령인 30~40대 1년 이상 장기 비경제활동인구는 90% 이상이 여성으로 나타났다. 경총은 비경제활동인구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상 비경제활동인구 중 '과거 취업경험 있음', '일을 그만둔 시기로부터 1년 이상 경과', '직장(일) 희망하지 않음'이라고 응답한 사람으로 정의했다.

30~40대 여성 인구 중 약 4분의 1이 1년 이상 장기 비경제활동 상태에 있어 국가 인적자원 활용 측면에서 상당히 큰 누수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5년(2017~2021년) 간 여성 실업자는 연평균 약 2.1% 증가한 반면, 남성 실업자는 연평균 약 0.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력별로도 경력단절곡선이 각기 다른 형태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같은 형태가 고착화되는 경향을 보였다.

연령대·성별 1년 이상 장기 비경제활동인구 비중(2021년 기준) [사진=경총 ]

대졸 이상(대학원졸 포함) 여성의 경우 20대 고용률은 높은 편이나 30대부터 고용률이 떨어지기 시작한 후 20대 고용률 수준을 다시 회복하지 못하고 그대로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대졸 여성은 20대 후반과 30대 후반의 고용률 격차가 20.8%p(5년 평균)로 다른 학력보다 큰 등락을 보이며 경력단절 현상을 가장 크게 겪는 모습을 보였다.

고졸 이하 여성은 20대 고용률이 다른 학력에 비해 낮아 노동시장 진입과정의 어려움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최윤희 경총 고용정책팀 책임위원은 "현재까지 '기업 단위'에서 여성 인력의 노동시장 이탈방지에 초점을 둔 여성고용 유지정책이 여성 인력 저활용 문제를 크게 개선시키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노동시장 유연성 강화를 비롯해 '노동시장 단위'에 초점을 맞춘 정책으로 많은 여성 인력이 손쉽게 노동시장에 재진입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릭=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경총 "韓, 중간재 수입 中 의존도 모든 G7국가보다 높아"

    이동근 경총 부회장 "중대재해법 불확실성 해소 위해 정부와 적극 소통"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