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러뷰를 모르고 블로그 인스타 유튜브를 한다고!

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 꽝없는 리뷰체험! 셀러뷰 한번 해봐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조응천, '내부총질' 비판받는 박지현 옹호…"민주당은 오히려 고마워해야"

"朴 못할 말 한 거 없다…일부 의원들 언행에 신중하길" 지적도

국회 국토위 더불어민주당 간사를 맡고 있는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23일 자당의 일부 지지자와 의원들이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을 "내부총질한다"며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 "(박 위원장이) 못할 말 한 거 없다"고 반박하며 "민주당은 박 위원장에게 고마워해야 할 일이 훨씬 더 많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아침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최근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이 박 위원장 사퇴 촉구 집회를 여는 등 박 위원장의 '내부 총질'을 성토하고 있다는 사회자의 지적에 "(박 위원장이) 내부 총질한 게 뭐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위원장이 최강욱 성희롱 발언 사건의 진상규명을 지시한 걸로 그런 것 같다"며 "민주당 특유의 우리 편 감싸기 안 했다고 그러는 거 같은데 그러면 계속 '내로남불'하라는 말인지 반문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을 비토하는 일부 민주당 의원들을 겨냥해 "그게 과연 우리 당 쇄신에 도움 도움이 되는지 묻고 싶다"며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은 언행에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 위원장은 최근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당은 선거를 이유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조사와 처벌을 늦추지 않고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주장하며 당내 구성원과의 화상회의 중 성희롱성 발언을 해 물의를 빚은 최 의원에게도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김용민 민주당 의원이 SNS로 "권한과 책임이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은 내부 비판이 아니라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비판하고 싶다면 그 자리에서 물러나 자유롭게 하시기 바란다"는 글을 남기며 박 위원장을 저격해 논란을 빚었다. 일부 민주당 지지자들은 지난 20일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박 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조 의원은 이날 최강욱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자녀에 허위 인턴확인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2심에서도 의원직 상실형을 받자,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정치검찰로부터 최 의원을 지켜달라'는 성명을 낸 것에 대해서도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한 건 법원인데 왜 정치검찰 공작이라고 그러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밝히며 "이런 식으로 하면 문재인 대통령이 임기 내내 했던 검찰개혁의 실패도 자인하는 것이다. 이런 건 안 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