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멀티골' 손흥민 득점왕 등극…토트넘, 노리치 5-0 완파

아스널 따돌리고 4위 확정…3시즌 만에 UCL 복귀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손흥민(30)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는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 복귀하게 됐다.

토트넘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승리로 승점 71(22승 5무 11패)을 확보한 토트넘은 아스널(승점 69)을 제치고 4위 자리를 지키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을 획득했다.

토트넘이 UCL 무대에 나서는 것은 2019-2020시즌 이후 3시즌 만이다.

득점왕도 배출했다. 선발 출전한 손흥민이 멀티골을 터트리며 리그 23골로 울버햄튼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모하메드 살라(23골·리버풀)와 함께 공동 '골든 부트'를 품었다.

아시아인이 EPL 무대에서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EPL을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에서도 아시아인의 득점왕 등극은 손흥민이 유일하다.

토트넘은 이미 강등이 확정된 노리치를 상대로 초반부터 강하게 몰아쳤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와 해리 케인의 슈팅으로 예열을 마친 토트넘은 전반 16분 선제골을 가져가며 경기를 유리하게 풀어갔다.

선제골은 '이적생 듀오'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데얀 쿨루셉스키가 합작했다. 벤탄쿠르는 후방에서 날아온 패스를 소유하며 역습에 나섰다. 노리치 페널티지역까지 진입한 벤탄쿠르는 가운데로 패스했고 쇄도하던 쿨루셉스키가 마무리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해리 케인이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득점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벤탄쿠르는 전반 32분 케인의 득점도 도왔다. 노리치 골키퍼 팀 크룰의 패스를 끊어낸 벤탄쿠르는 곧바로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은 다이빙 헤더로 2-0을 만들었다.

손흥민은 전반 34분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며 호이비에르의 롱패스를 논스톱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발에 제대로 맞지 않으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노리치의 골키퍼 크룰이 손흥민의 득점을 막아섰다. 후반 10분 시도한 강한 왼발슈팅이 크룰에 막힌 손흥민은 5분 뒤 문전에서 맞이한 득점 찬스 역시 크룰을 뚫어내지 못했다.

후반 17분 클루셉스키가 골키퍼를 제치고 내준 공은 손흥민에게 닿기 전 수비수가 걷어냈다.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한 클루셉스키는 후반 19분 노리치의 측면을 파고들어 왼발 중거리 슈팅 득점으로 만회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번번이 아쉬움을 삼켰던 손흥민은 후반 24분 마침내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교체로 들어온 루카스 모우라의 절묘한 패스를 받아 노리치 골문 구석을 노려 리그 22호골을 신고했다.

손흥민은 23호골도 터트렸다. 후반 30분 모우라의 프리킥 이후 공을 자신의 것으로 만든 손흥민은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노리치의 골망을 다시 한번 흔들었다.

손흥민의 멀티골로 5-0까지 달아난 토트넘은 마지막까지 실점하지 않으면서 완승으로 경기를 마쳤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