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한미정상회담] 이재용 부회장 "삼성, 미국과 긴밀한 경제 관계"

바이든 대통령,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 평택 반도체 공장 방문…尹 대통령과 첫 만남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첫 일정으로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한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과의 관계를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20일 경기 평택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 방문 환영사를 통해 "세계 최대의 반도체 생산 기지라 할 수 있는 평택 공장에 와주셔서 환영한다"면서 "삼성은 세계 최대의 반도체 생산 시설을 운영하고 있고, 미국과 아주 긴밀한 경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은 미국 등 전 세계 각국과 아주 중요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시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반도체 산업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반도체는 세계 경제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며 "많은 국가들이 반도체를 이용해 인터넷에 접근하고 있고, 또 인터넷에서 제공하는 많은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해 여러 분야에 걸쳐 비즈니스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모든 첨단 기술은 모든 삼성팀의 헌신과 많은 노력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임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방한 첫 일정으로 평택 반도체 공장을 택했다. 미국 대통령이 한국 반도체 공장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에 미리 공장에 도착해 양 정상을 맞이할 준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 이틀 전인 지난 18일에는 사전 리허설을 진행하며 만전을 기했다.

당초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부당합병 재판에 출석해야 했지만, 긴급상황으로 재판에 출석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의견서를 법원에 내 재판부로부터 불출석 허가를 받았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삼성 반도체 공장서 만난 尹-바이든…'경제안보 동맹'

    백악관 "바이든 삼성 방문…한미 동맹으로 美 경제적 이익"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