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셀러뷰를 모르고 블로그 인스타 유튜브를 한다고!

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 꽝없는 리뷰체험! 셀러뷰 한번 해봐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기자수첩] 제약·바이오업계의 코로나 백신 개발 '잔혹사' 쉬쉬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그야말로 '용두사미'다. 처음은 뭔가 될 것처럼 발표했지만 일정 시간이 지나고 큰 성과가 나오지 않자 포기하는 회사가 늘고 있다. 백신·치료제 개발을 선언한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들 이야기다.

2020년 3월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팬데믹으로 선언하며 국내 제약바이오기업들도 백신·치료제 개발에 뛰어들었다.

기자수첩 [사진=조은수 기자]

하지만 최근 국산 코로나 백신 개발에 뛰어든 회사 10곳 중 3곳이 개발 중단을 알렸다. 제넥신이 지난 3월 코로나 백신 GX-19N 임상2·3상을 자진 철회한 데 이어 HK이노엔도 공식적으로 개발에 '백기'를 들었다. 대웅제약도 지난해 코로나 백신으로 개발 중이던 'DWJ1248정'의 개발을 중단한 바 있다.

HK이노엔이 제시한 직접적인 임상 포기 이유는 백신 개발의 필요성이 낮아졌다는 이유에서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늦어도 올해 하반기 자체 개발한 국산 코로나 백신 'GBP510'을 식약처 허가를 거쳐 정식 출시가 예정된 상황에서 개발의 필요성은 더 낮아졌다고 봐도 무방하다.

코로나 치료제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다. GC녹십자, 대웅제약, 부광약품 등 주요 제약·바이오사들이 치료제 개발에 나섰다가 돌연 포기했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코로나19 치료제 대신 인도 자이더스카딜라의 DNA 백신인 '자이코브-디'를 동남아시아, 남미 등에 공급하는 쪽으로 사업 방향을 틀었다.

문제는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더는 진행하지 않고 있음에도 공식적으로 알리지 않고 침묵하는 이들이다. 주가 하락과 기업 신뢰도 및 이미지 타격을 우려해 쉬쉬하고 있는 것이다. 이미 일부 기업은 임상 환자 모집 난항 등을 이유로 임상시험이 진행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일부 기업이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를 '주가 부양책'으로 사용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주식투자자 일부는 이런 주가 부양책의 피해자로 회사에 지속적인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임상에 나섰다 '포기'하는 일은 개발 과정에서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 포기했다고 해서 심각한 비판 받을 일 또한 아니다. 임상시험 약물이 의약품으로 최종 허가받을 확률은 통계적으로 약 10% 수준으로 매우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공익사업이고 주가가 크게 요동치는 사안인 만큼 투명하게 사업 진행 상황이 공유되는 건 필요하다. 별다른 말 없이 '유야무야' 임상 포기가 반복되면 제약바이오 기업이 결코 신뢰받을 수 없을 터. 지금과 같은 불신을 털어버리고 국내 제약바이오 회사들이 신뢰받는 '주식회사'로 거듭나길 바라본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올해 백신시장 101조원대 '껑충'…국내 수혜 제약바이오 기업은

    국산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올해 나오나…제약업계, 3상 승인 '박차'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