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뱃사공, 불법촬영 재차 사과 "죗값 치르는 게 순리…경찰서 왔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래퍼 뱃사공이 불법촬영을 인정하며 다시 사과글을 게재했다.

뱃사공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한 번 죄송합니다"라며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라고 글을 게재했다.

래퍼 뱃사공 [사진=뱃사공 SNS]

그러면서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루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라며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뱃사공은 이날 오전 "물의를 일으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라고 짧게 사과문을 게재해 논란을 키웠다.

최근 래퍼 던밀스 아내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래퍼가 방송에서 DM으로 여성을 만난다고 언급하는 것에 불쾌함을 토로하며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 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었나 보네? 그만하면 좋겠다. 점점 경찰서에 신고하고 싶어지니까"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일이 과거 가수 정준영이 일으켰던 범죄와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던밀스 아내의 폭로 이후 사흘 만에 뱃사공이 직접 범죄를 시인,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차예련 "♥주상욱에 프로포즈 못 받았다"...무슨 사연?

    송가인 "70대 팬들도 공기계 스트리밍, 매일 감사+감동"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