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구자학 별세] 둘째날 이어진 조문…손경식 CJ 회장, 허창수 GS 명예회장 고인 애도

허창수 GS 명예회장, 정재은 신세계 명예회장도 고인 애도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구인회 LG그룹 창업주 셋째 아들이자 아워홈 창업주 구자학 회장이 숙환으로 12일 별세한 가운데 장례 둘째날인 13일 오전 손경식 CJ그룹 회장 등 재계 인사가 고인을 찾아 애도했다.

손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았다. 전날에는 손 회장의 외종질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재계 주요 인사 중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고 다시 다음날 손 회장이 가장 먼저 고인을 찾은 것이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이 13일 구자학 아워홈 회장 빈소에 조문한 후 퇴장하는 모습 [사진=김승권 기자]

손 회장은 "어릴 때부터 잘 알고, 또 내 자형에 매부되시는 인척 관계"라며 고인과의 관계를 소개하고, "평소 씩씩하던 분이 그렇게 하직하셔서 모두 안타까워했다"고 말했다.

또 "생전에 많은 일들을 하셨기 때문에 계속 하시던 일이 잘 성취되기를 바란다"고 애도했다.

손 회장의 누나는 고 이병철 삼성그룹 선대회장의 장남인 고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부인이자 삼성가 맏며느리인 손복남씨다.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손 회장에 뒤이어 빈소를 다녀갔다. 정 명예회장과 구 회장은 인척 관계로 묶인다. 구 회장은 정 명예회장의 아내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형부다.

구자학 아워홈 명예회장이 향년 92세로 별세한 가운데 12일 빈소가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그 뒤를 이어 허창수 GS 명예회장도 오전 11시께 빈소를 방문했다. 허 회장은 LG그룹과 동업하던 허씨 집안의 일원으로 고인과도 인연이 깊다. 고 구자학 회장은 LG그룹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의 셋째 아들이며, 삼성 창업주 고 이병철 회장의 여동생 숙희 씨의 남편이자 둘째 사위다.

허 회장은 "(고인은 평소) 존경하는 대 선배님이고 제가 많이 배운 분"이라며 "건강하셨는데 갑자기 돌아가셔 아쉽다"고 애도를 표했다.

최용준 LIG 대표도 오전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도했다. 이날 조문객들은 구 부회장의 장남인 구본성 아워홈 전 부회장이 먼저 맞았다. 그는 전날 조문객을 맞기 시작한 오후 2시가 지나서 빈소에 들른 바 있다.

한편 구 회장의 장례는 지난 12일부터 서울 아산병원에서 4일 동안 치러진다. 발인은 15일이며 장지는 경기도 광주공원묘원이다. 장례위원장은 LG연암학원 이사장인 강유식 고문이 맡는다.

유족으로는 아내 이숙희 여사와 장남 본성(아워홈 전 부회장), 미현(장녀)·명진(차녀)·지은(막내)씨 등이 있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구자학 회장 떠난 아워홈…'남매의 난' 승자는?

    구광모 LG 회장 "집안 큰 어르신 돌아가셔 너무 안타깝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