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KIA 양현종, 최연소 150승 눈앞…달성까지 1승 남겨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소속팀 KIA 타이거즈 뿐 아니라 KBO리그를 대표하는 좌완 에이스 양현종이 개인 통산 150승 달성에 1승만을 남겨두고 있다. 양현종이 이를 달성할 경우 KBO리그 역대 4번째이자 지난 2007년 한화 이글스 정민철(현 한화 단장) 이후 15년 만에 나오는 기록이 된다.

또한 KIA 소속 투수로는 2004년 이강철(현 KT 위즈 감독)에 이어 두 번째가 된다. 양현종은 12일 기준 만 34세 2개월 11일의 나이로 1승만 더하면 정민철이 갖고 있는 만 35세 2개월 27일을 넘어 역대 최연소 150승 투수가 된다.

양현종은 2007년 9월 29일 대전구장(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전에 선발로 등판해 5이닝 1자책점으로 첫승을 신고했다. 이후 2017시즌 개인 통산 100승을 달성했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은 KBO리그 역대 최연소 개인 150승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양현종은 5년 만에 다시 150승 고지로 성큼 다가섰다. 그는 2014시즌부터 미국 무대에 진출했던 지난해(2021년)를 제외하고 매시즌 두 자릿수 승리를 올렸다.

그가 지금까지 올린 149승 중 선발승이 147승이다. 앞서 150승을 달성했던 투수들 중에서 150승 달성 시점 기준으로 따지면 양현종은 가장 많은 선발승을 기록한 선수가 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양현종이 150승을 달성할 경우 표창규정에 의거, 기념상을 수여한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KIA 양현종, KBO리그 역대 최연소 2000이닝 투구 달성

    KIA, 양현종 2000이닝 투구 달성 시상식 열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