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탬파베이 최지만, 선수단 합류…9일 등록 전망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다시 소속팀 로스터에 돌아올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 닷컴은 8일(이하 한국시간) 최지만의 선수단 합류 소식을 전했다.

탬파베이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T-모빌 파크에서 시애틀 매리너스와 원정 경기를 치렀다. 최지만은 선수단에 합류해 경기 전 타격을 비롯해 여러 훈련을 정상적으로 소화했다.

그는 MLB 닷컴을 비롯한 미국 현지 매체와 가진 인터뷰에서 "팔꿈치 상태는 괜찮다"고 얘기했다. 최지만은 팔꿈치 통증으로 지난 2일 부상자 명단(IL)에 등재됐다.

팔꿈치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MLB 탬파베이 최지만은 8일(한국시간) 선수단에 합류해 타격 등 정상적인 훈련을 진행했다. MLB 닷컴을 비롯한 미국 현지 매체는 9일 로스터 복귀를 전망했다. [사진=뉴시스]

IL은 지난달(4월) 29일부터 소급 적용됐고 최지만은 9일부터 로스터 등록이 가능하다. MLB 닷컴도 "(최지만은)9일부터 경기 출전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최지만이 예상대로 9일 시애틀전에 출전한다면 '동산고 선배' 류현진(35, 토론토 블루제이스)과 투타 맞대결이 성사될 수 도 있다. 탬파베이는 오는 14∼16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홈 3연전이 예정됐다.

최지만과 마찬가지로 IL에 올라있는 류현진은 이날 마이너리그 트리플A 경기를 통해 재활 등판을 가졌다.

미국과 캐나다 매체들은 류현진이 탬파베이와 3연전 기간에 맞춰 복귀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최지만과 류현진은 지금까지 한 차례 맞대결했다.

지난해 5월 24일 열린 탬파베이와 토론토전으로 최지만은 당시 류현진을 상대로 3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안타는 장타로 2루타를 쳤다.

변수는 플래툰 시스템 적용이다. 좌타자인 최지만은 상대 선발투수가 좌완일 경우 선발 라인업에 빠지는 경우가 많다. 류현진은 왼손투수다. 그런데 최지만은 올 시즌 개막 후 좌완 상대 타율이 좋다.

그는 IL에 오르기 전까지 올 시즌 개막 후 왼손투수를 상대로 타율 6할2푼5리(8타수 5안타)로 높았다. 한편 탬파베이는 이날 시애틀에 8-2로 이겼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최지만, 팔꿈치 통증 부상자 명단행

    김하성, DH서 2안타 수확 SD는 1승 1패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