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짤짤이'에 '밀어주기'?…민주, 지방선거 앞두고 의원·당직자 간 갈등 표출

최강욱 화상회의 중 발언 논란…보좌진 "짤짤이였다" 해명

女 보좌진 "제보자 색출, 2차 가해" 주장…崔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

지역당직자, 진성준에 '권리당원 불법 모집'·'특정 후보 밀어주기' 의혹 제기

陳 "공천탈락자 일방적 주장"…민주당 "권리당원 아닌 시민 공천" 해명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무총리후보자(한덕수)에 관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의겸, 최강욱 위원이 대화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4일 일부 의원과 보좌진·당직자 간 갈등으로 혼란을 겪었다. 지방선거를 한 달 남짓 앞둔 시점에서 부정적인 이미지가 더해질 수 있는 당내갈등이 표출되는 모습이다.

민주당 여성보좌진 일동은 이날 저녁 성명을 내고 최강욱 의원이 얼마 전 동료 의원, 보좌진과의 화상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이 알려진 것에 대해 제보자 색출 등 2차 가해를 하려 한다고 주장하며 최 의원의 사과와 당 윤리감찰기구의 조치를 요구했다.

지난 2일 일부 언론은 최 의원이 일부 의원, 보좌진들과 함께한 화상회의에서 카메라를 켜지 않은 한 동료 의원을 향해 "XXX(남성의 성적 행위를 연상케하는 단어)를 하느라 그런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최 의원은 이같은 보도가 확산되자 2일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발언이 "심각한 분위기를 환기하기 위한 가벼운 농담에 불과한 발언이었음에도 그 취지가 왜곡되어 보도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최 의원 측 관계자가 해당 발언을 '짤짤이'라는 어색한 표현으로 해명하면서 논란이 계속됐다.

이같은 의혹에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은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해당 사실에 대한 징계 여부를 문의하고 최 의원에게 사과문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위원장은 3일 기자들과 만나 최 의원의 성희롱 발언 논란에 관한 질문에 "당내 조사 결과를 보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보좌관들이 4일 최강욱 의원에게 동료 의원, 보좌관과의 화상회의에서 성희롱 소지가 있을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한 사과를 촉구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여성보좌진 일동]

여성보좌진들은 입장문에서 최 의원 측이 그의 발언보다 회의내용 유출을 문제 삼아 제보자를 색출하려 한다고 주장하며 "자신의 비위를 무마하기 위해 제보자를 희생양으로 삼는 것이 최 의원이 말씀하시는 정의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최 의원 사건을 무마하려는 시도가 더해질수록 민주당의 명예는 심각하게 훼손된다"고 주장하며 최 의원을 향해 "더 이상의 거짓 변명을 멈추고 민주당 국회의원으로서 진정성 있는 반성과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결국 최 의원은 이날 늦은 저녁 민주당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올리며 "앞으로 공사의 자리를 불문하고 정치인으로서 모든 발언과 행동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는 점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사법개혁 특별위원회 구성결의안(위원회안)에 대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한편 진성준 의원은 이날 자신이 권리당원 불법 모집을 통해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구청장 후보를 밀어줬다는 한 지역 당직자의 주장에 곤욕을 치렀다.

윤두권 민주당 서울 강서을 지역위원회 부위원장은 4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의 지원으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서을 당협위원장인 진 의원 측 관계자가 지역 봉사단체로 알려진 '다함봉사회(다함)'을 통한 자금 살포로 권리당원을 모집했으며, 이를 진 의원의 보좌관 출신인 김승현 강서구청장 후보의 선출에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다함'의 회장이자 민주당 강서을 수석부위원장인 A씨가 윤 부위원장을 비롯한 다함 소속 임원들에 총 6천만원의 자금을 지급했고, 윤 부위원장과 임원들은 해당 자금을 지역 내 동회장 등에 입당원서와 함께 분배하는 방식으로 6천여 명의 권리당원을 모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A씨가 해당 방식으로 모집한 권리당원 명부를 다함에 공유했으며, 진 의원이 다함 회원들이 모인 식사 자리에 참석해 김 후보의 지지를 호소했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당 의혹을 반박했다. 그는 윤 부위원장이 민주당 강서구의원 공천심사에 탈락해 일방적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히며 "강서을 지역위원회는 권리당원을 모집함에 있어 일체의 금품이나 불법적 수단을 동원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권리당원 명부 역시 다함에 제공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은 아이뉴스24와의 통화에서 "애초에 해당 선거구(서울 강서구)는 '청년전략선거구'로 지정돼 권리당원 투표가 아닌 시민공천배심원제로 선출했다"고 밝히며 김 후보의 선출과 권리당원 모집은 무관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서울은 '고연전', 경기는 '연장전'?…대진표 작성 끝낸 6·1 지방선거

    민주, 6월 보궐선거 7곳 '전략선거구' 지정…김한규 전 靑 비서관 제주을에 '전략공천'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