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Daum My뉴스'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민주 "추경호·박보균·한화진 인청보고서 동의…정호영은 사퇴하라"

박홍근 "문제 있어도 협조할 것은 할 것…鄭은 버티기로 일관해"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더불어민주당이 3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한화진 환경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동의했다. 그러나 '아빠 찬스' 논란이 있는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재차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상임위간사단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에)협조할 것은 협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발목잡기로 일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히며 "추 후보자는 여러 논란이 있었지만 경제 상황을 감안해 (일부 의혹을) 기재위에서 해소하는 조건으로 전격 채택하기로 했다. 박 후보자도 여전히 부적격 의견이 많지만 적격·부적격을 청문경과보고서에 병기해 채택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 후보자에 대해서도 어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 후보자에 대해서는 강경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있었던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언급하고는 "국민의힘에서도 사퇴 요구가 나온 정 후보자는 버티기로 일관한다"고 꼬집으며 후보자를 향해 "스스로 사퇴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원내대표는 "문제 있어도 채택에 협조할 것은 하겠다"면서도 "그러나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 인사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서울은 '고연전', 경기는 '연장전'?…대진표 작성 끝낸 6·1 지방선거

    국회, 형사소송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현실로 다가온 '검수완박'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