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항공우주청의 경남 설립, 결사 반대!”

대전에서 관련 집회 이어져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28일 대전에서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날 참석한 과학계 인사들은 “인수위가 깊은 논의 없이 우주청이 아닌 항공우주청 방식과 이를 경남에 설립하는 것을 발표한 것은 모두 국가적, 산업적, 전략적으로 타당하지 않은 비과학적 정치적 결정이자 국가 미래를 생각했을 때 매우 우려되는 결론”이라고 비판했다.

28일 대전에서 항공우주청 경남 설립을 반대하는 집회가 열렸다. [사진= 따뜻한 과학마을 벽돌한장]

이들은 조목조목 배경 설명을 이어갔다.

첫째, 국내외 항공 분야는 대부분 실용화와 항공기 정비, 관리, 법규 중심으로 업무가 이뤄지는 데 반해 우주 분야는 연구개발(R&D)을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돼 온 역사적 맥락과 산업적 측면에서 성격이 다르고 통합, 운영하는 데에는 무리가 따른다는 것이다.

둘째, 전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가 우주탐사 프로그램과 우주산업 육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서 독립적 우주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 우주 업무는 다양한 부처에 흩어져 있고 효과적이고 전략적 대응을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우주 분야 수요와 미래에 예상되는 응용분야 업무를 통합적으로 대응하는 정부 조직이 필요한 상태이다. 이 경우 우주 분야를 중심으로 우주청 혹은 우주처로 정부 조직을 설계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셋째, 이 경우 우주청은 국가의 우주 정책과 전략, 우주산업 육성에 매진해야 하고 다른 부처와 전략기관, 연구기관과 대학, 산업체와 협업이 가능한 조직 형태가 되도록 심도 있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어떠한 형태가 되든 우주청은 정부 부처는 물론 우주 관련 연구, 관리, 정책기관과 출연연, 대학, 우주, 항공, 국방 기업들이 이미 클러스터화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대전에 자리 잡는 것이 합리적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대전에는 이미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국방과학연구소가 있어 세계 최고의 항공우주, 천문우주산업, 국방 분야 최고 인재들이 세계적 지식·인재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들은 이날 집회에서 “대전지역의 모든 우주항공국방 관련 산업체, 연구기관, 학교, 시민 단체는 이러한 이유로 항공우주청의 경남 설립을 결사반대한다”며 “앞으로 우주청의 방향과 전략, 역할, 공간 설정이 다시 올바로 이뤄지도록 합심해 노력함으로써 우주강국, 미래 우주산업 육성이라는 국가목표 달성을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