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비씨카드, ESG 경영 박차…친환경 활동 앞장

대규모 조림사업·해양생태계 정화 활동 벌여…취약층 지원 등 상생 실현도 힘써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창립 40주년을 맞은 비씨카드가 기후변화 대응·환경 오염 예방 등 친환경 활동을 중심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국내외 정부와 금융당국에서 기준을 높이고 있는 ESG 규제에 발맞추면서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브랜드 가치 향상까지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26일 비씨카드는 울릉군과 지역 상권 활성화·환경보호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발표하며 ESG 경영에 박차를 가했다.

비씨카드 사옥 전경. [사진=비씨카드]

업무협약으로 비씨카드와 울릉군은 '착한태그 캠페인'을 진행한다. 착한태그 캠페인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상권 분석 자료와 마이태그를 접목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려는 목적이다.

울릉도·독도 해양생태계 정화 활동에 필요한 해양 청소기금 3천만원과 울릉군에서 고객이 결제한 금액 중 마이태그로 혜택이 제공된 금액 등 최대 4천만원의 환경 보호 기금을 조성해 연내 울릉군 측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비씨카드의 친환경 행보는 ESG 경영이 국제표준으로 자리 잡기 전부터 시작됐다. 비씨카드는 지난 2011년 7월에 환경친화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그린카드'를 출시하며 고객의 친환경 소비를 이끌었다.

그린카드는 지난 2016년에 '그린카드V2'로 리뉴얼됐다. 그린카드V2는 탄소 배출량과 유해성이 낮은 친환경 나무 소재 플레이트로 발급된다. 또 친환경 포인트인 '에코머니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한다.

지난 2012년부터는 자체 페이퍼리스 제도로 적립한 환경기금을 활용해 동북아 사막화 지역에 조림사업을 벌여왔다. 페이퍼리스란 지난 2012년 5월 비씨카드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자체적으로 도입한 카드 매출전표 미출력 제도다.

편의점 CU, 세븐일레븐 등 참여가맹점은 카드 결제 시 고객 요청에 따라 영수증 출력을 생략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불필요한 종이 소비를 줄이고, 절약된 비용을 환경기금으로 적립하고 있다.

비씨카드는 페이퍼리스 제도를 통해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39억원 규모의 환경기금을 적립하고, 여의도 면적(290ha)에 버금가는 230ha(헥타르, 1ha=1만㎡) 규모의 숲을 조성했다.

환경 분야뿐만 아니라 사회 분야에서도 상생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비씨카드는 1990년대 초, 카드 이용액 일부를 기금으로 적립해 저소득층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형태로 사회공헌 활동을 시작했다.

취약계층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이동식 급식차량 '비씨카드 빨간밥차' 관련 이미지 [사진=비씨카드]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긴급 지원이 필요한 취약계층에 무료 급식차, 방역물품, 기부금·자립금 등을 지원했다.

비씨카드는 지난 2005년부터 사회의 결식 문제 해결과 국가 재난재해 발생 시 지원을 위해 이동식 급식차량인 빨간밥차를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기증했다.

고객 등 일반 시민으로 구성된 빨간밥차봉사단과 함께 전국 주요 도시(서울, 인천, 대구, 울산, 김해, 광주, 여수)에서 활동하며 연간 45만명의 취약계층에 식사를 제공했다.

환경·사회 등 지속적인 외부 기여를 이어가는 한편, 고객 패널 제도 운영·ESG 채권 발행 등으로 지속가능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비씨카드는 지난 2008년부터 고객패널제도 '비씨내비게이터'를 통해 서비스 기획부터 출시, 피드백 전 과정에 고객패널을 참여시키고 있다. 올해까지 고객패널이 제안한 380여 개의 아이디어는 실제 서비스와 업무에 반영됐다.

또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지난 2021년 4월 8일 총 500억원 규모의 ESG 채권을 발행한 바 있다. 이 중 400억원은 영세 중소가맹점을 대상으로 원활한 자금 융통을 지원하기 위해 특화 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나머지 100억원은 녹색건축(G-SEED) 인증받은 본사 사옥에 대한 환경친화적 관리에 활용 중이다. 비씨카드는 이를 통해 탄소배출 절감, 신재생 에너지 사용 효과로 기후변화 완화·천연자원 보존에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비씨카드 관계자는 "비씨카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결제 프로세싱 사업자이자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 시민으로서 보유 자원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ESG 경영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용 상명대학교 경영학부 교수는 최근 비씨카드를 비롯한 카드사들이 ESG 경영을 강화하는 것에 대해 "카드사 입장에서는 환경이라든지 사회 기여 프로젝트에 투자한다는 목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때 발행 금리를 낮출 수 있다"며 "최근 상승한 발행 금리 부담을 ESG 채권을 통해 타계하려는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실제로 어떻게 운영이 됐고 사회 기여, 환경 투자가 잘 이행됐는지 사후 보고서를 내게 돼 있어서 관련 활동에 신경을 쓰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