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주말엔 건강] 치아 빠진 곳에 임플란트 or 틀니

자신의 건강 상태 등에 따라 골라야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치아는 사고, 충치, 치주 질환, 파절 등의 이유로 상실되며 다른 신체 부위와 다르게 한번 손상되면 회복이 어렵다. 노년이 되면 일부의 치아만 남게 되는 부분 무치악 상태 혹은 모든 치아가 상실된 완전 무치악 상태인 경우가 적지 않다.

백장현 경희대치과병원 보철과 교수는 “노년기에는 치아 건강이 매우 중요한데 치아 상실 후 부분 무치악 상태나 완전 무치악 상태로 오래 지내게 된다면 영양 섭취가 떨어지게 되고, 이차적으로 여러 가지 전신 질환에 취약해진다”며 “치아 건강이 당뇨, 심혈관질환 심지어 치매의 발병에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연구도 있는 것처럼 치아가 상실되어 제대로 된 저작을 못하게 되면 뇌로 전달되는 자극이 줄어들기 때문”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부분 무치악이나 완전 무치악 상태의 치료법은 크게 틀니, 임플란트, 임플란트 틀니의 세 가지로 나눈다. 틀니는 완전 무치악이나 부분 무치악 환자의 전통적 치료법으로 치료 기간이 짧고 비용이 저렴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틀니는 자연치아의 5분의 1 정도의 저작력밖에 낼 수 없고 잇몸 위에 얹어서 사용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이물감과 불편감이 많이 느껴질 수 있다.

백장현 경희대치과병원 보철과 교수가 진료를 보고 있다. [사진=경희대치과병원]

음식물을 씹거나 말을 할 때 틀니가 입안의 혀나 볼의 움직임에 따라 탈락하기도 해 스스로 요령이 생기기 전까지 적응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잇몸뼈가 소실돼 주기적으로 틀니의 내면을 조정해줘야 한다는 것도 틀니의 단점 중 하나이다.

치아 상실을 치료하는 다른 방법 중 하나는 임플란트인데 틀니에 비해 널리 사용되고 있는 치료법이다. 상실된 치아 부위에 티타늄으로 만든 지지대를 잇몸뼈에 고정시켜 치아의 뿌리를 만들어주고, 그 위에 치아 보철물을 만들어주는 치료법이다.

백장현 교수는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와 비슷해 기능적으로나 심미적으로 좋고, 관리가 잘 되는 경우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어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임플란트는 자연치아 기능의 80~90%까지 수복 가능하며 씹는 힘이 틀니에 비해 5~7배나 강하고, 잇몸뼈 흡수도 막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 교수는 ”다만 틀니에 비해 임플란트는 치료 기간이 길고 경제적 부담이 크다는 단점이 있고 당뇨나 고혈압, 골다공증 등과 같은 전신질환이 있는 환자와 노약자의 경우 임플란트 수술이 어려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갑자기, 있던 점 커지고 피 난다…피부암일 수 있다

    "여러분은 화병을 다스리는 방법을 갖고 있습니까"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