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류현진, 팔뚝 통증 부상자 명단 올라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결국 탈이 났다. 올 시즌 개막 후 선발 등판한 두 경기애서 좋지 않은 투구를 보인 류현진(35, 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 MLB 닷컴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류현진이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고 전했다. 류현진은 전날(17일) 오클랜드 어슬래틱스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4이닝 6피안타(1피홈런) 1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개인 첫 선발 등판이던 지난 11일 텍사스 레인저스와 홈 경기에서도 3.1이닝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4탈삼진 6실점으로 부진했다. 그는 당시 패전투수가 됐다.

MLB 토론토에서 뛰고 있는 류현진이 왼쪽 팔뚝 통증으로 인해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지난 17일 오클랜드전에서 선발 등판한 류현진이 홈런을 허용한 뒤 마운드 위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류현진은 오클랜드전에서 구속이 잘 나오지 않았다. 직구는 최고 90.2마일(약 145㎞)을 기록했으나 평균 88.7마일(약 143㎞)에 그쳤다.

MLB 닷컴은 "류현진은 오클랜드전 등판 이후 왼쪽 팔뚝 통증을 호소했다"면서 "MRI(자기공명영상) 검진을 받은 뒤 부상자 명단으로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선발 로테이션상이라면 오는 23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 경기에 세 번째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부상자 명단행으로 그날 등판은 어렵게 됐다.

MLB닷컴은 "(류현진의)복귀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 "앞선 두 차례 등판에서 제구력이 흔들리고 구속이 떨어진 상황이라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류현진, 시즌 첫 선발 등판 흔들 흔들 '3.1이닝 6실점'

    시즌 첫 패전 류현진, 캐나다 현지 매체 "팀 역전패 빌미돼" 혹평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