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구미현·구본성 아워홈 지분 58.6% 동반 매각…"아워홈 경영권은 누구에게?"

구본성·구미현 보유 지분 인수 시 경영권 확보 가능

[아이뉴스24 김승권 기자] '구지은 체제'로 마무리되던 아워홈 '남매의 난'이 다시 점화되는 분위기다. 구자학 회장의 장녀인 구미현 주주가 지분 매각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구지은 부회장의 경영권이 흔들리게 됐기 때문이다.

구자학 전 부회장의 매각자문사인 라데팡스파트너스는 13일 구본성 전 부회장의 아워홈 보유 지분 38.56%와 구미현씨 지분 20.06%(자녀 지분 0.78% 포함)를 합해 총 58.62%의 동반 매각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구본성 아워홈 전 부회장과 구지은 아워홈 대표 [사진=장유미 기자]

아워홈은 구자학 전 부회장은 지분 38.56%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그 다음으로 구미현씨가 19.28%, 차녀인 구명진씨가 19.6%, 삼녀인 구지은 부회장이 20.67%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라데팡스파트너스는 올해 초부터 구본성 전 부회장이 보유한 아워홈 지분 매각을 추진해 왔다. 이 과정에서 매각 진행을 원활히 하고 합리적인 주식 가치 평가를 받기 위해 구미현 주주에게 지분 동반 매각을 적극 제안했다.

그 결과, 2017년 '아워홈 남매의 난' 때 함께 팀을 이뤘던 '구본성-구미현'이 다시 함께 지분 정리에 나서기로 했다. 구 전 부회장의 지분 38.56%에 구미현 주주의 지분까지 합하면 전체 매각 지분은 58.62%다. 해당 지분 인수 주체는 단숨에 아워홈의 최대주주가 된다.

앞서 구 전 부회장은 지난 2월 "최근의 피고소 사건 및 가족간의 분쟁에 대해 사과한다"면서 "현재의 분쟁을 종료하기 위해 보유 지분 38.86% 모두를 매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새로운 조건으로 매각을 추진하게 된 라데팡스파트너스는 기존 접촉했던 다수의 잠재적 원매자들에게 변경 조건을 알리고 투자안내서 배부, 입찰 등 관련 절차를 신속히 진행해 5월 중에 예비입찰을 받아 실사 등의 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되면, 7월말까지 최종 낙찰자 선정을 완료할 계획이다.

라데팡스파트너스는 이번 동반매각 결정으로 최대주주 프리미엄이 더해져 한층 높은 주식 가치 인정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워홈의 회사가치는 국내 유사업체들과 비교시 1조원을 상회하며, 글로벌 상장 유사업군 회사인 컴패스 그룹(Compass Group) 등의 주가 수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식품산업 정상화 등 성장성을 반영하면 최대 2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김남규 라데팡스파트너스 대표는 "아워홈 측에 매각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전했다"며 "매각 작업이 빠르게 완료되어 새로운 주주와 기존 주주, 회사 측이 협력하여 아워홈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영을 안정화시키고 신사업 등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승권 기자(peace@inews24.com)


    아워홈, 매출 1조 7408억·영업이익 257억 기록…'흑자 전환'

    아워홈, '메디푸드' 개발 본격화…글로벌 식품시장 경쟁력 확보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