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삼성전자, 주요 이미지센서 고객 '샤오미' 잃나…소니 채택설 '솔솔'

샤오미12 울트라에 소니 엑스모어 IMX800 탑재 전망…삼성에 손실될 듯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중국 샤오미가 최상위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삼성전자가 아닌 소니 이미지센서를 적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샤오미가 지난해 플래그십 폰엔 삼성 센서를 채택했지만 올해는 소니 제품을 탑재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소니를 맹추격해야하는 삼성으로선 아쉬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28일(현지시간) GSMA 아레나 등에 따르면 샤오미는 5월께 출시될 '샤오미12 울트라'에 소니 '엑스모어 IMX800 센서'를 탑재할 가능성이 있다.

소니는 아직 이 이미지센서를 공식 발표하지 않았지만 5천만 화소, 1.1분의 1인치 크기의 센서로 전망된다.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폰 센서 중 가장 크다.

샤오미11 울트라 [사진=샤오미]

센서 크기가 카메라의 품질과 직결되진 않는다. 그러나 센서 크기가 크면 저조도 상황에서 촬영할 때 선명한 사진을 얻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같은 관측이 맞다면 소니를 추격해야 하는 삼성전자는 손실이 클 수 있다. 삼성전자는 '큰 손'인 중국 휴대폰 업체를 잡기 위해 소니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샤오미11 울트라'에 '아이소셀 GN2' 센서를 공급했다. 샤오미가 올해 소니 제품을 탑재한다면 1년 만에 플래그십 폰 물량을 뺏기게 된다.

샤오미가 센서 공급사를 바꾼 배경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소니가 삼성을 견제하기 위해 이미지센서 가격을 인하하는 등 가격경쟁력을 높였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는 "삼성전자는 올해 이미지센서 생산 확대로 점유율을 24.9%까지 끌어올릴 것"이라며 "반면 소니는 경쟁사들의 추격으로 40%대에서 39.1%로 줄어들 전망"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IT매체 샘모바일은 "삼성과 샤오미가 협력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이유는 명확하지 않다"며 "다만 삼성에 큰 손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이미지센서 일류화"…삼성전자, 소니 맹추격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