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윤석열 시대] "尹 정부 인수위원장 안철수, 비서실장 장제원 유력"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제20대 대통령 윤석열 당선인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에 막판 야권 단일화를 이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장에는 윤 당선인과 안 대표의 단일화를 이끈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뉴시스에 따르면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안 대표가 인수위원장을 맡는다"고 밝혔으며 부위원장직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새벽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 마련된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개표상황실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안 대표가 인수위원장을 맡을 경우 단일화 합의문에 명시된 '인수위 구성부터 운영을 함께한다'는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다.

또 윤 당선인과 안 대표가 단일화를 하며 선언한 '국민통합정부' 구성을 위한 첫 발자국을 내딛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안 대표가 인수위원장직을 거쳐 초대 총리로 임명될 가능성도 전망하고 있다.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인수위원장에 김용준 전 헌법재판소 소장을 선임했고 김 위원장은 박근혜 정부 첫 총리로 지명된 바 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조성우 기자]

당선인 비서실장은 당선인 뜻에 따라 인수위 인선 작업부터 조직 구성 등 실무작업을 담당하는 보직이다. 장제원 의원과 권성동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올랐으나 장 의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진다.

장 의원은 그동안 윤 후보가 각종 사안에 대해 심중을 터놓고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 측근으로 꼽힌다.

또 선거 막판 안 대표와 단일화 협상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했기 때문에 인수위를 통해 공식 등판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편 인수위가 꾸려지는 건 10년 만이다.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 당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취임한 탓에 인수위 없이 바로 대선 다음 날 대통령에 취임했다.

인수위는 '대통령직 인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위원장 1명, 부위원장 1명, 24명 이내의 위원과 그 외 인력들로 구성된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