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um My뉴스] 아이뉴스24 에서 직접 편집한 뉴스를 볼 수 있습니다.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대신증권, 친주주환원 정책 '눈길'…"호실적에 주주가치 제고까지"

영업이익 8855억원·당기순이익 6158억원…사상 최고실적 달성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대신증권의 친(親)주주 정책이 눈길을 끌고 있다. 증권업계 최고 수준의 배당과 자사주 매입으로 주주중심의 경영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신증권은 지난달 28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천400원, 우선주 1천450원, 2우B 1천400원 등 944억원 규모의 현금배당을 결의했다. 시가배당률은 보통주 기준 6.7%, 우선주 8.08%, 2우B 8.06%다. 24년 연속 현금배당이다. 대신증권의 지난해 회계연도 배당성향은 별도실적 기준 52.8%다. 라임펀드 투자자들의 보상비용을 감안해 배당 가이드라인보다 다소 높은 수준으로 책정했다. 향후 일반적인 경영 환경에서는 별도기준 30~40% 수준의 배당정책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사진은 대신증권 CI. [사진=대신증권 ]

대신증권은 자사주를 매입해 주주가치 향상과 주가 안정에도 힘을 쏟았다. 지난달 이사회에서 보통주 150만주 규모의 자사주 취득을 결정했다. 자사주 취득예정기간은 지난 2일부터 오는 5월 31일까지 3개월간이며, 취득 예정금액은 246억원이다.

실적 개선세도 돋보인다. 지난해 영업실적은 연결기준 영업이익 8천855억원, 당기순이익 6천158억원으로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270.2%, 318.9% 증가한 수치다. 별도기준 영업이익은 2천818억원으로 전년 대비 17.6% 증가했다. 1천787억원을 기록한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4.9% 늘었다.

지난해 대신증권이 호실적을 기록한 배경은 성공적인 사업다각화이다. 오익근 대표이사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조직 외형을 확대해 온 기업금융(IB)부문이 호조를 보였다. 지난해 3분기 누적 순영업수익은 888억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80%이상 성장했다. 특히 기업공개(IPO)와 프로젝트파이낸싱(PF)부문 실적 향상이 눈에 띈다. 대신증권 IPO부문은 국민 공모주로 불렸던 카카오페이를 포함해 총 13개 기업의 공모주관을 진행했다. 주관실적은 6천617억원에 달한다.

계열사의 실적 성장도 돋보인다. 대신에프앤아이는 본업인 부실채권(NPL)부문의 수익성 개선과 더불어 나인원한남 분양사업과 온의지구 분양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3분기까지 5천억원이 넘는 세전이익을 기록했다. 지난 2019년 7월 출범한 대신자산신탁은 2020년 흑자전환 이후 신규수주를 늘려가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대신자산운용은 부동산 펀드 등 수탁규모를 늘려가고 있고, 대신저축은행은 예대마진을 기반으로 꾸준한 성과를 내고 있다.

대신증권은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에도 힘을 쏟고 있다. 대신증권은 지난해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경영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4명에서 5명으로 늘렸다. 사회공헌활동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서울아산병원 아동보건지원사업에 발전기금을 전달하며 이른둥이 의료지원을 시작했다. 구순구개열 환아 수술비 지원, 국립암센터 발전기금 등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의료사업의 연장선이다. 그 외에도 장학사업과 사회복지시설 사랑의 성금전달도 이어오고 있다.

아울러 대신증권은 지난해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KCGS)이 발표한 '2021 ESG 평가'에서 전년 대비 2단계 상승한 통합 A등급을 받았다. 특히 사회와 지배구조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지역사회와 소비자권리, 주주권리 보호, 이사회, 최고경영자 부문 등에서 금융투자업계 평균을 상회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대신증권 "온라인 환전수수료 95% 할인 받으세요"

    대신증권, 주당 1400원 현금배당·245억 규모 자사주 취득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