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김기현 "이재명 연관자 연쇄 사망… 與, 국민 의구심·공포에 답하라"

"탈원전 폐기·4월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4일 "집권여당 대선후보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인물들이 연쇄적으로 사망하는 영화같은 현실에 국민들은 많은 의구심과 공포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책임 있는 정당이라면 이런 국민의 물음에 대답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 관계자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김문기 개발1처장,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했던 이병철씨 등 3명이 최근 한 달간 잇따라 사망한 데 대한 지적이다.

김 원내대표는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는 29년 가량 민주당을 지지해온 민주당원으로 알려졌는데, 민주당은 어느 누구도 고인에 대한 최소한의 조의를 표하지 않고 도리어 이 후보에게 혹시라도 불똥이 튈까 차단하는 데 급급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범죄 사건 당시 피해여성을 '피해호소인'또는 '피해고소인'이라고 하는 터무니없는 신조어로 2차 가해를 하더니 돌아가신 이병철씨도 '대납 녹취 의혹 당사자'라며 또 2차 가해를 가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불과 한 달 사이에 유한기·김문기·이병철, 이렇게 세 사람이 세상을 떠났다"며 "두 사람은 대장동 개발사업 핵심관계자, 이병철씨는 이 후보에 대한 추가 폭로까지 예고했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과 4범의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되기 위해 또 얼마나 많은 국민들이 죽음을 맞이해야 하는 것인지 두려워하는 국민들에게 민주당은 책임지고 답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검찰을 향해서도 "대장동 비리, 성남FC 기업후원 강요, 변호사비 대납 의혹, 혜경궁 김씨 의혹에 이르기까지 이 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들은 김오수 검찰총장을 필두로 한 정치검찰에 의해 몸통이 철저하게 숨겨지고 은폐되고 있다"며 "정신 차리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끝까지 특검법을 관철시키고 의문투성이 죽음의 진실을 규명해 그 배후에 어떤 거대한 음모가 숨겨져 있는지 철저하게 그 베일을 벗겨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폐기 및 4월 예정된 전기요금 인상 백지화 방침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문 정권의 탈원전 정책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원전 기술은 사장됐고 지난 5년간 해외원전 수주가 0건이라는 초라한 성적표를 기록했다"며 "문 대통령은 전기요금 인상도 없다고 큰소리를 쳤지만 거짓말이었다. 국민 상대로 사기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선 후 전기요금을 올리겠다는데 자신이 저지른 책임을 차기 정부에 넘기겠다는 무책임 지도자"라며 "문 정권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하고 전기요금 인상을 전면 백지화하겠다"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