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EU, 현대重그룹·대우조선 기업결합 불승인…인수합병 최종 무산

산업부 "EU 측 불승인 결정 아쉬워…대우조선해양 정상화 지속 추진"

[아이뉴스24 오유진 기자]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가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불승인했다.

EU 집행위원회는 13일(현지시간) 한국조선해양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승인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싱가포르 EPS사에 인도한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대형컨테이너선. [사진=한국조선해양]

앞서 현대중공업그룹은 2019년 3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6개국에 기업결합심사를 신청해 카자흐스탄·싱가포르·중국으로부터 승인을 받은 상태였으며, EU를 비롯해 한국과 일본에선 심사가 진행 중이었다.

이중 단 1곳만 불허 결정을 내려도 인수합병(M&A)은 무산되는 구조였는데, EU가 불승인하기로 결정하면서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은 최종 불발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EU의 불승인 결정에 대해 "심사를 완료한 중국·싱가포르·카자흐스탄 경쟁당국에서는 동 기업결합을 승인했던 만큼 이와 상반된 EU 측 불승인 결정에 대해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추진했던 양사 기업결합은 어렵게 됐으나 정부와 관계기관은 조선산업 여건 개선을 최대한 활용해 국내 조선산업 경쟁력 제고와 대우조선해양의 정상화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정부는 핵심기술‧기자재 중심 고부가가치 산업 전환과 원활한 생산인력 수급, 상생‧발전 생태계 구축 등 조선산업 경쟁력 확보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유진 기자(ouj@inews24.com)


    현대重그룹, 대우조선 인수 '무산' 가능성↑…조선 빅딜 향방은

    외신서 연이어 '현대重그룹, 대우조선 인수무산 위기' 제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