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CES 2022] "팬데믹 뚫은 K-가전"…삼성·LG전자, 관람객들로 북적(포토)

삼성전자, 마이크로 LED·비스포크 홈 등 주목…LG전자, VR·AR로 새로운 시도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2'에서 삼성전자, LG전자 부스에 관람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 2022'에 참가해 혁신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양사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 전시장을 꾸리고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CES 2022 삼성전자 부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참가업체 가운데 가장 넓은 3천596㎡ 규모로 전시관을 마련하고, 16m와 8m에 달하는 2개의 LED 사이니지 월을 이용해 '쇼윈도(Show Window)' 콘셉트의 미디어 월을 선보였다.

TV에서는 마이크로 LED, 네오 QLED, 라이프스타일 TV 등을 주력으로 내세웠다. 특히 이번 CES에서는 마이크로 LED 110형부터 101형, 89형 등 3가지 모델이 공개됐다.

CES 2022 삼성전자 부스 [사진=삼성전자]

'비스포크 홈' 라인업도 강화했다. 냉장고 라인업을 다양화하는 것은 물론 오븐, 전자레인지, 식기세척기를 포함한 '비스포크 키친 패키지'를 전시했다. 아울러 '비스포크 세탁기·건조기', 무선 청소기 '비스포크 제트' 등도 선보였다.

CES 2022 LG전자 부스 [사진=LG전자]

2천㎡ 규모의 LG전자 전시장은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을 활용한 공간으로 꾸며졌다. 관람객들은 LG전자 부스 곳곳에 설치된 뷰 포인트에서 스마트폰 등을 사용해 CES 2022 혁신상을 수상한 제품과 과거 CES에서 선보였던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는 환경을 생각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전시 부스를 친환경 공간으로 조성했다.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고 나무찌꺼기를 압착해 만든 OSB(Oriented Strand Board) 합판, 페인트나 니스 등을 칠하지 않은 미송 합판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했으며 부스 디자인을 간소화해 전시회 종료 이후 쉽게 재활용할 수 있게 했다.

CES 2022 LG전자 부스 [사진=LG전자]

/라스베이거스(미국)=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2년새 무색해진 박용만 전 회장 발언…"韓보다 못한 中 존재감"

    정기선 현대重지주 대표 "자율운항, 세계 최고 기술력 자부"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