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꽝없는 리뷰체험! 셀러뷰 한번 해봐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코로나19 위중증 736명 '연일 최다'…다음주부터 사적모임 인원 제한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코로나19 위중증 환자수가 끝없이 연일 최고 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천944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7일부터 1주일 신규 확진자는 3천898명→4천67명→3천925명→3천308명→332명→5천123명→5천266명→4천944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46만2천555명이며 국내 발생 확진자는 4천923명 해외유입은 21명이다.

국내 발생 확진자를 지역별로 보면 서울 2천94명, 경기 1천464명, 인천 306명이다. ▲대구 99명 ▲광주 45명 ▲대전 97명 ▲울산 19명 ▲세종 7명 ▲강원 98명 ▲충북 97명 ▲충남 155명 ▲전북 66명 ▲전남 34명 ▲경북 82명 ▲경남 99명 ▲제주 20명이 추가 확진됐다.

이날 재원 중 위중증 환자는 736명으로 또다시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사망자는 34명으로 누적 사망자는 3천739명(치명률 0.81%)이다.

한편 다음 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앞으로 4주 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데 집중하겠다"며 이같은 내용의 방역조치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