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LG전자 새 사령탑에 '해외통' 조주완 사장…미래 변화 주도

다양한 해외 경험 보유…주요 전략 시장서 지속가능한 성장 모멘텀 마련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가 새 사령탑에 '해외통' 조주완 사장을 선임했다. 급변하는 경영 환경에 선제 대응하고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이끌 적임자라는 설명이다.

LG전자는 25일 조주완 CSO(최고전략책임자)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하며 신임 CEO에 선임했다.

조 사장은 해외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온 '글로벌 사업가'로 통한다. 시장과 고객에 대한 풍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와 디지털전환을 기반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이끌어왔다.

특히 최근 2년 동안 CSO를 맡으며 '이기는 성장과 성공하는 변화'의 DNA를 전사적으로 심어왔다. 단기적 성과보다는 거시적 관점에서 사업의 잠재력에 집중해 고객과 시장으로부터 제대로 인정받는 기업을 만드는 데 힘을 쏟았다.

조주완 LG전자 사장 [사진=LG전자]

조 사장은 지난 1987년 LG전자의 전신인 금성사에 입사해 해외 주요 시장을 거치며 글로벌 감각과 사업전략 역량을 쌓았다. 1996년 독일 뒤셀도르프지사를 거쳐 캐나다법인장과 호주법인장을 맡았다.

조 사장이 미국법인장으로 부임한 2014년부터 3년간 미국 시장 매출은 12%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프리미엄 제품 판매와 거래선 확대 등의 효과로, 이러한 성과를 인정받아 2017년부터는 미국과 캐나다를 관할하는 북미지역대표를 겸임했다. RAC(가정용에어컨)사업부장 당시 에너지 효율을 획기적으로 높여주는 인버터 기술을 적용한 프리미엄 제품을 앞세워 2013년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이뤄내기도 했다.

빠르게 움직이는 승부사 기질도 갖췄다. 그는 북미지역대표 재임 당시 글로벌 시장에 본격화되는 보호무역주의 기조에 선제 대응하고 북미 가전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총 3억6천만 달러를 투자해 테네시주 클락스빌에 들어선 세계 최고 수준의 지능형 자율공장 설립을 이끌었다. 테네시 세탁기공장은 연면적 7만 7천㎡ 규모로 부품 제조, 모듈 조립, 제품 생산에 이르는 원스톱 통합생산체계를 갖췄다.

업계에선 LG전자 생활가전 사업이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선전에 힘입어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 경쟁업체를 제치고 연간 매출 1위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 사장은 CSO를 맡으며 LG전자의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는 한편 주력사업의 핵심 역량을 강화하고 미래 준비에 집중해왔다. 사업에 변곡점이 될 수 있는 메가트렌드를 조기에 포착하고 전략적 사고를 통해 과감하게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회사의 지향점인 '이기는 성장과 성공하는 변화'로 이어진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다.

세계 3위 자동차부품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손잡고 전기차 파워트레인 분야 합작법인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LG마그나)을 설립한 것이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LG전자는 자동차의 전동화 트렌드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신사업에서 규모의 경제를 누릴 수 있는 대량생산체제를 조기에 갖추게 돼 사업경쟁력과 성장잠재력을 높이게 됐다.

LG전자는 LG마그나 출범을 기점으로 전장 사업을 ▲VS사업본부(인포테인먼트) ▲ZKW(램프) ▲LG마그나(전기차 파워트레인) 등 3개 포트폴리오로 나눠 육성하고 있다.

LG 트윈타워 전경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TV 사업의 경우 하드웨어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제조 중심에서 소프트웨어, 콘텐츠와 서비스 역량을 더하며 디바이스뿐 아니라 플랫폼까지 포트폴리오를 넓혀 나가고 있다. LG전자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전문업체 알폰소를 인수했으며, 올 초부터는 스마트 TV 운영체제인 웹(web)OS 플랫폼을 세계 20여 TV 업체에 공급하고 있다.

조 사장은 평소 좋은 사람이 모여 좋은 회사를 만들고, 좋은 회사가 좋은 사람을 만든다고 생각으로 긍정적인 조직문화 확산에도 힘썼다. CSO로 재임하며 사내벤처, CIC(사내회사), 사내 크라우드 소싱 등 기존에 없던 혁신적인 프로세스를 도입하는 등 젊고 속도감 있는 조직문화를 정착시켜 왔다.

이러한 노력들은 단기 성과보다는 성장의 잠재력에 비중을 높이 두는 그의 경영 철학과 궤를 같이한다. 조 사장은 LG전자 내부에서 일어나고 있는 새로운 시도들이 구성원들에게 동기를 부여하고 지속가능한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는 자긍심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사장은 LG전자가 나아가야 할 디지털전환의 방향과 목표를 'DX for CX(고객 경험을 위한 디지털전환)'에 맞추고 있다. 디지털전환이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며, 나아가 LG전자 제품과 서비스를 한 번 경험하고 나면 경험하지 않았던 때로 다시 돌아가기 힘든 락인(Lock-in) 효과를 만든다는 생각에서다.

LG전자는 큰 틀에서 제품 중심의 사업구조를 유지하면서 고객을 이해하고 일하는 방식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해 나가고 있다. 시장에 판매하는 다양한 하드웨어에 콘텐츠와 서비스를 연계하거나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기반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것이 LG전자가 추진하는 디지털전환의 대표적 사례다.

지난 7월 디지털전환 가속화를 위해 전사 디지털 총괄조직인 CDO, 데이터 기반의 LG 팬덤을 만들기 위한 플랫폼사업센터를 각각 신설한 바 있다.

LG전자는 "조 사장은 재직 기간인 34년의 절반 이상을 해외에서 근무하며 다양한 시장을 경험하고 고객 인사이트를 축적했다"며 "시장과 고객에 대한 풍부한 이해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와 디지털전환을 기반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이끌어왔다"고 설명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LG전자

    닻 올린 '조주완號' LG전자…'고객가치' 앞세워 변화 가속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