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李선대위' 우원식·조정식·박홍근 사퇴…16→6본부로 확 바꾼다[종합]

당 인선도 속도…사무총장 '최측근' 김영진 임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외신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김보선,박정민 수습 기자]더불어민주당 주요 정무직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한 데 이어, 선거대책위원회 핵심 3인방도 25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날 당 사무총장과 전략기획본부장 임명으로 '이재명 친정체제'가 구축됐고, 선대위 쇄신 작업도 본격화하는 모습이다.

이날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조정식 상임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우원식 공동선거대책위원장, 박홍근 비서실장 세 명의 뜻이라며 "이 후보와 대선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조정식 본부장은 "경선부터 현재까지 이 후보의 곁을 지킨 우리들은 새로운 민주당과 선대위를 만드는 데 밀알이 되고자 선대위 직을 내려놓고 후보를 대신해 전국 곳곳의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연일 당 혁신과 선대위 쇄신을 호소하면서 국민들게 반성과 변화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진정성 있게 평가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고 호소했다.

앞서 이날 오전엔 당 신임 사무총장과 전략기획위원장에 김영진, 강훈식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이 후보가 선대위를 유능하고 기동력있게 쇄신하겠다는 의지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날 주요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 의사를 밝힌 데 따른 조치였다. 김영진 사무총장은 선대위 총무본부장, 강훈식 전략기획위원장은 선대위 전략본부장을 겸임한다.

김영진 사무총장은 비대한 현행 선거대책위원회의 쇄신을 위해 16개인 본부 체제를 6~7개로 간소화할 방침을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구성 방향은 한 마디로 '신속·기동체제'의 구축이다. 무겁고 느린 선대위에서 빠르고 기민성 있는 선대위로 전환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른바 '123캠페인' 진행 계획도 공개했다. 1명의 의원이 1개의 지역구, 2개의 직능단체, 3명의 인재영입을 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신임 강훈식 전략기획본부장은 "이번 대선의 전략기획본부는 '워룸(War room)'처럼 운영할 생각"이라며 "상황실과 전략기획본부, 비서실 모두 다른 본부와 유기적으로 소통하고 이를 통해 모든 정보를 취합한 후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전쟁이 났을 때 군 통수권자와 핵심 참모들이 모여 작전을 협의하는 곳인 '워룸'을 선대위에 빗대 빠르고 원활하게 소통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걸로 보인다.

외부 인재영입을 묻는 질문에 김 사무총장은 "새 인물에 대한 영입은 시간이 좀 필요한 문제다. 본인의 동의와 함께 가치와 지향 등이 맞아야 한다"라고 했다. 다만 선대위 국가인재위원회 원혜영 위원장과 백혜련 총괄단장이 외부인재를 만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공동=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박정민 수습 기자(pjm8318@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