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부담을 줄였다" 직접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세상을 리뷰한다" 인플루언서의 등용문, 셀러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홍남기 "美 반도체 정보 요청, 기업 자율성 고려해 대응"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 열고 미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 대응 논의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정부가 미국의 반도체 정보 제공 요청에 대해 기업 자율성에 바탕을 두고 대응할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대외경제안보 전략회의를 열고 '미 반도체 정보 제공요청 관련 동향 및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미국 백악관은 지난달 24일(현지시간) 삼성전자 등 글로벌 반도체 업계와 화상 회의에서 45일 내에 재고, 주문, 판매와 관련한 정보를 제출하라고 요청했다.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아이뉴스24DB]

미국 정부는 자발적으로 제출할 것을 요청했지만 기업들이 협조하지 않을 경우 국방물자생산법(DPA)을 근거로 정보 제출을 강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홍 부총리는 "기업의 자율성, 정부의 지원성, 한미 간 협력성 등에 바탕을 두고 대응해나갈 필요가 있다"며 "특히 정부는 기업계와의 소통과 협력을 각별히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부처간 협업을 통해 국내 기술 육성·보호 세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선제적인 기술확보 대책을 마련하고, 범부처 차원의 촘촘한 기술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며 "전략적 가치가 높은 핵심 기술의 선정·발굴, 인력·기술 보호체계 구축, 기술표준화 대응과 국제 공조 강화 등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韓 반도체 10나노 미만 생산능력 37%…대만 63%로 1위

    홍남기, 美 재무장관에 '반도체정보 요구' 우려 전달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