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부담을 줄였다" 직접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세상을 리뷰한다" 인플루언서의 등용문, 셀러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OTT온에어] 나영석 PD "티빙, 검증된 콘텐츠만 들어온다"

티빙 1주년 기념 'TVING CONNECT 2021' 개최

[아이뉴스24 장가람 기자]인기 예능 제작자인 나영석 PD(CJ ENM)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의 장점으로 검증된 방대한 K-콘텐츠를 꼽았다.

나영석 PD가 티빙의 강점으로 검증된 방대한 콘텐츠를 꼽았다. 사진은 나영석 PD. [사진=티빙]

1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티빙 독립법인 출범 1주년 기념 행사 '티빙 커넥트(TVING CONNECT) 2021'에서 나영석 PD는 티빙의 강점은 "검증된 콘텐츠만 들어온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른 OTT 플랫폼과 달리 대부분의 콘텐츠가 K-콘텐츠인 점도 차별화 요소"라며 "CJ ENM이 보유한 콘텐츠·지식재산권(IP)이 다 들어있기 때문에 방대하고 볼거리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나 PD는 아울러 현재 국내 콘텐츠와 OTT가 글로벌 진출 분기점에 있음을 강조하며 "트리거만 있다면 K-예능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는 기회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강호성 CJ ENM 대표, 한성숙 NAVER 대표, 정경문 JTBC스튜디오 대표 등도 참석해 앞으로 티빙과 전방위적인 파트너 협력을 약속했다. 나영석 PD는 이욱정PD, 석종서PD, 이준익 감독과 함께 예능·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드라마 등의 티빙의 콘텐츠 경쟁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티빙은 2022년 일본과 대만을 시작으로 2023년에는 미국으로 범위를 영역을 확대한다. 이를 위해 라인 등 글로벌 파트너사와 논의를 진행 중이다. 자체 보유한 제작역량으로 오리지널 콘텐츠 라인업을 강화하고, 현지 공략할 수 있는 로컬 콘텐츠를 공격적으로 수급해 아시아 대표 OTT로 도약이 목표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티빙을 채널의 미래라는 비전을 갖고 성장에 올인하여 반드시 글로벌 No.1 K콘텐츠 플랫폼으로 성장 시켜 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경문 JTBC스튜디오 대표는 "JTBC가 가진 콘텐츠 역량과 시스템을 티빙에 보다 공격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며 "티빙은 JTBC의 가장 강력한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힘을 보탰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역시 "웹툰, 웹소설 등 무궁무진하고 방대한 네이버 IP가 티빙만의 차별화되고 참신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장가람 기자(jay@inews24.com)


    '토종 OTT 티빙', 글로벌 파트너 손잡고 해외간다

    '출범 1년' 티빙, 토종 OTT 성장史…이젠 글로벌로 간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