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부담을 줄였다" 직접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세상을 리뷰한다" 인플루언서의 등용문, 셀러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野박수영 "측근 비리 연루시 사퇴?" 이재명 "尹 문제 먼저 답하면"

유동규·정진상 특사 질문엔 "엄벌해야죠"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에 측근 연루 정황이 나오면 사퇴하겠냐는 야당 의원의 추궁에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이 100% 확실한 그 분이 문제가 되면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을) 사퇴시킬 것인지 먼저 답해주시면 저도 답하겠다"고 응수했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백현동 개발문제 관련 정진상 씨 연루 정황이 나타나면 대통령 후보에서 사퇴하겠는가'라는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가정적으로 질문하는 건 옳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은 이 지사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박 의원은 이 지사가 측근 의혹과 관련한 본인 사퇴 여부를 묻는 질문에 윤 전 총장을 거론하며 즉답을 피하자 "A를 물으면 A를 답변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이 지사가 대통령이 됐을 경우를 전제로 대장동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최근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관련 특별사면 입장을 묻는 질의도 곁들였다.

박 의원은 "(이 지사는) 유동규 씨가 측근이 아니라고 했는데 증거는 차고 넘친다. 경기관광공사는 경기도 산하기관 중 두 번째로 중요한 기관인데, 유 씨를 여기 1호로 임명했다. 정진상 실장을 통해 이력서를 보내 경기관광공사 사장하라고 지시를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유동규 석사 논문에 지사님께 감사하다는 내용이 있다. 석사학위 논문 감사는 아주 가까운 가족 친척 아니면 하기 어렵고, 이 지사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에 나가 증언도 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에게 "이 분(유 씨)가 지금 8억을 받은 걸로 검찰에서 보고 있고, 700억 받았다는 증언도 나온다"며 "만약 대통령이 되면 측근도 아니고 뇌물을 받아서 거의 무기징역까지 갈 것 같은데 사면은 안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그건 말이 안 되는 말씀"이라며 "어떻게 부패 사범을 사면하나"라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김만배 씨를 언급하며 "이 분도 특별사면 안 하실 것이냐"고 질의했고, 이 지사는 "엄벌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