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ER에서 아이뉴스24를 만나보세요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이재명 손들어준 與 당무위 "경선 무효표 처리 문제 없다"

이낙연 측 '경선 무효표' 이의제기 종지부…당규 개정 예고

13일 국회열린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에서 '경선 무효표 처리' 관련한 이의제기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판단을 내린 가운데 회의를 마친 당무위원들이 송영길 당대표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회가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제기한 대선 경선 무효표 처리 관련 이의신청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민주당 차기 대선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로 확정됐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무위원회는 지금까지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해당 당규에 대해 결정한 것을 추인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경선을 중도 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사퇴시점 전 득표를 총 유효득표로 인정하면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이 과반이 안 된다며 결선투표를 주장했다.

민주당 특별당규 제59조 1항은 경선 과정에서 후보자가 사퇴할 때 해당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과 당 선관위는 해당 내용을 다르게 해석했다.

이 전 대표 측은 각 후보의 사퇴 전 득표는 유효하다는 입장이다. 정 전 총리와 김 의원은 지난달 13일·27일 각각 사퇴했고, 사퇴 전 득표를 총 유효투표수에서 제외하면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은 50.29%에서 49.33%로 조정된다. 반면 당 선관위는 사퇴 후보 득표는 모두 무효라고 판단했고, 이 전 대표 측은 이의를 제기했다.

당무위는 향후 관련 당규 해석에 같은 잡음이 나오지 않도록 당규를 개정하기로 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해당 당규 해석에 논란의 여지가 없도록 개정한다는 의결주문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전당대회에서 통과시킬 특별당규이기 때문에 전준위에서 준비할 것"이라며 "결선투표 도입으로 논란이 발생한 것인데, 향후 논란 소지가 없도록 개정한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