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2F2022] MZ세대는 어떻게 돈을 벌까?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스페셜
아이뉴스TV

서울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로 명칭 변경…다음달 25일 열려

전동화·자율주행 추세 발맞춰…친환경 모빌리티 중심으로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서울모터쇼'가 전동화와 자율주행 확산 추세에 발맞춰 미래 이동 수단 중심의 '서울모빌리티쇼'로 새롭게 태어난다.

서울모터쇼조직위는 8일 서울 서초구 자동차회관에서 회의를 개최하고, 서울모터쇼 명칭을 '서울모빌리티쇼'로 변경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내연기관 중심의 그동안 서울모터쇼의 한계를 탈피해 새로운 모빌리티쇼로 전환해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데 뜻을 모았다.

서울모터쇼가 서울모빌리티쇼로 새롭게 태어난다. 사진은 '2019 서울모터쇼' 모습이다.

조직위에 따르면 이러한 트렌드는 해외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 지난 9월 폐막한 세계 4대 자동차전시회 '독일국제오토쇼(IAA)'의 행사 명칭이 미래 이동수단 중심의 'IAA 모빌리티 2021'로 변경된 바 있다.

조직위는 모빌리티 중심의 기술 종합전시회인 서울모빌리티쇼의 특징과 정체성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서울모빌리티쇼를 자율주행, IT융합기술,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수소차 등 첨단기술과 친환경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전시콘텐츠를 꾸밀 계획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자동차산업의 무게 중심이 자율주행, 수소전기차 등 미래차로 옮겨가는 한편, Mass(Mobility as a Service) 등 플랫폼 서비스 사업자들이 늘어가고 로봇, UAM 등 새로운 이동수단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며 "서울모빌리티쇼가 국내를 대표하는 모빌리티 전문 기술 전시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모빌리티쇼는 다음달 25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12월 5일까지 총 11일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다. 서울모터쇼는 세계자동차산업연합회(OICA)가 공인한 국내 유일의 국제 모터쇼로 1995년 첫 회를 시작으로 격년 단위로 매 홀수 해에 개최됐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2021 서울모터쇼', 내년 7월 개최…"뉴 모빌리티 미래 그린다"

    올해 서울모터쇼 개최 시기 11월말로 연기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