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남양유업, 오는 14일부터 우유 제품 가격 평균 4.9% 인상

발효유·가공유 제품, 각각 평균 0.3%·1.6% 수준 ↑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남양유업이 우유 제품 가격을 인상한다.

1일 남양유업은 '흰 우유' 제품의 가격을 평균 4.9% 인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발효유와 가공유 제품들은 소비자 부담을 줄이고자 각각 평균 0.3%, 평균 1.6% 수준으로 인상 폭을 최소화 했다.

이번 인상은 지난 8월 원유 가격이 리터 당 평균 21원 증가한 가운데, 원부자재는 물론 물류비 및 인건비 등 전반적인 생산 비용 증가에 따른 불가피한 상황이었다고 남양유업 관계자는 전했다.

남양유업 맛있는 우유 GT 슈퍼밀크 [사진=남양유업]

우유 제품들의 평균 가격이 인상이 되면서, 남양유업에서 가장 판매량이 높은 '맛있는 우유GT 2입' 제품은 유통 업체 기준 4천700원 중반 수준의 가격이 4천900원 후반 수준으로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단품 제품 또한 2천500원 초반 수준에서 2천600원 중반 수준으로 형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출산 현상과 코로나로 인한 우유급식 납품 제한 등 우유 시장이 좋지 않은 가운데, 원유 가격 인상을 비롯한 전반적인 생산비 증가로 유업체 상황은 더욱 어려워졌다"며 "회사는 이러한 어려움 속에서 인상 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저출산에 원윳값 부담까지…위기의 유가공 업계

    서울우유, 우유 가격 5.4% 인상…"마트서 약 200원 오른다"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