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아이뉴스24 채널 구독하기



IT·과학 산업 경제
정치 사회 문화·생활
전국 글로벌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포토·영상 기획&시리즈
스페셜&이벤트 포럼 리포트 아이뉴스TV

'4년간 43억 증가' 양정숙…위안부·한센인 우군, 부동산 문제로 제명 위기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양정숙 국회의원 당선인은 여성 법조인으로 다양한 법조 단체의 간부를 역임했다.

법조윤리협의회 사무총장, 한국여성변호사회 부회장, 대한변호사협회 감사 등을 맡았다. 지난 2015년엔 여성으로는 처음으로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에 도전하기도 했다.

양정숙 당선인의 이름이 대중에게 가장 각인된 건 위안부 관련 문제에 앞장서면서부터다. 그는 대한변협 일제피해자인권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위안부 문제 해결에 적지 않은 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양정숙 당선인 [사진=뉴시스]

이밖에 한센인권변호단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강제낙태 및 단종 한센인들을 위해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배상 승소판결을 이끌어냈다.

1965년생으로 혜원여고와 이화여대 법학과를 졸업했으며 사업연수원 22기다. 2019년 12월부터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재직하는 등 인권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양정숙 당선인은 4.15 총선에 출마하면서 부동산실명제 위반 및 세금 탈루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4년 전 총선 당시 신고한 재산 약 49억원보다 43억원 증가한 92억원을 이번 총선에서 신고했다. 재산 증식 과정에서 가족 명의를 도용해 세금을 탈루했다는 게 의혹의 핵심이다.

소속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총선 직전과 직후 양 당선인에게 후보 사퇴를 권고했지만 그는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불어시민당은 양 당선인을 제명하고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tam@joynews24.com



공유하기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