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이효리·전인권, 국민 위로곡 '길가에 버려지다' 발표 2016.11.10 09:14
11월11일 포털사이트 다음 통해 무료 배포
[이미영기자] 이승환과 이효리, 전인권이 상실의 나날, 상처받은 국민들에게 음악으로 위로를 건넨다. 이승환과 이효리, 전인권은 이규호 작사 작곡의 '길가에 버려지다'를 함께 불렀으며, 음원을 무료 배포한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국가 혹은 집단과 개인 사이의 질문에서 시작된 노래. 현재의 갈등과 방황을 담담한 어조로 이야기하기 시작해 처연한 슬픔을 이겨낼 희망을 그린다. 참여한 음악인들 모두 '아름다운 음악'이라며 작품성에 찬사를 보냈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이승환과 이규호가 공동 프로듀싱한 작품으로, 음악인들의 재능기부로 만들어졌다. '마법의 성'을 만든 '더클래식'의 박용준, '들국화'의 베이시스트 민재현, 이승환 밴드의 최기웅, 옥수사진관의 노경보, 이상순, 전제덕 등이 참여했다.


특히 최근 대외활동을 하지 않던 이효리의 참여가 눈길을 끈다. 평소 사회에 대한 솔직한 발언 등을 해온 '소셜테이너' 이효리의 오랜만의 행보다.

관계자는 "이효리는 곡을 받은 후 30분만에 이효리 색깔로 해석한 노래를 보내와 스태프들의 탄성을 자아내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가요계의 레전드 전인권 또한 흔쾌히 참여했다. 짧지만 강렬하고 단단한 목소리로 단번에 모두를 감탄케 했다. 이승환은 프로듀싱과 더불어 노래에도 참여해 노래의 의미를 전달했다.

'길가에 버려지다'는 지난 11월 6일 이승환의 드림팩토리스튜디오에서 기본 반주 녹음을 마쳤고 각자의 작업실에서 보내온 결과물들을 취합하여 믹스, 마스터링, 뮤직비디오 제작 등을 거쳐 최종 완성된다. 음원은 11월 11일 포털사이트 다음에서 무료 배포한다. 로그인 없이 누구나 다운받을 수 있으며 뮤직비디오 등 2차 저작물의 제작, 배포도 가능하다.

11월 18일에는 30여 개 팀이 참여한 '길가에 버려지다' 두 번째 버전이 공개된다.

프로젝트 관계자는 "음악인들의 작은 몸짓으로 시작된 국민 위로 프로젝트가 큰 울림이 되어 문화계의 움직임으로 확산되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