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보해양조, '부라더#소다' 출시 1년만에 美 진출2016.10.06 09:42
현지 교민 요청 의해 수출 결정…이달 말부터 5개주 유통 예정
[장유미기자] 보해양조의 '부라더#소다'가 출시 1년 만에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

5일 보해양조는 지난 8월 중순경부터 부라더#소다 밀키소다 맛 4만5천여병을 수출한 후 교민과 현지인들의 호응에 따라 4만5천여병을 추가로 수출한다고 밝혔다.

추가 물량은 이달 중순경에 현지에 도착해 10월 말부터 캘리포니아 주를 비롯, 워싱턴, 네바다, 텍사스, 일리노이, 조지아 등 5개주에 유통될 예정이다.

이번 수출은 젊은 소비자를 중심으로 SNS 등 온라인 상에서 부라더#소다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이를 확인한 미국 교민들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이뤄졌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지인을 통해 한국에서 부라더#소다를 직접 공수하거나 고객상담실로 문의하는 사례가 늘어 수출을 결정했다"며 "1차 수출 후 부라더#소다를 구매한 현지인들이 자신의 SNS 계정에 인증 사진을 올리거나 구매처 확대와 추가 입고를 원하는 등 수요가 증가해 미국 출시 두 달 만에 2차 수출을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보해양조는 제품의 맛과 알코올 함량 부분에서 국내용 부라더#소다와 동일하지만 해외 수출용임을 감안해 디자인에 변화를 줬다. 국내용 부라더#소다는 생산지인 전남 장성의 상징물인 단풍잎 로고로 제품의 정체성을 강조한 반면, 해외용은 글로벌 정서를 고려해 소통의 상징인 해시태그(#) 표시를 전면에 부각했다.

향후 보해양조는 미국 시장에서의 부라더#소다 판매량 추이에 따라 수출량과 진출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부라더#소다 출시 1년 만에 국내 탄산주 최초로 미국 시장에 진출하게 된 것은 국내 소비자의 성원 덕분"이라며 "글로벌 주류시장에서도 경쟁력 있는 제품을 통해 미국 소비자는 물론, 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전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2017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
2017년 5월 25일(목), 포스코 P&S 타워 이벤트홀

관련기사

 2015 640_120

식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