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비티 '뽀로로' 활용 모바일 게임 개발
2016.07.22 오전 10:16
유아용 아닌 성인이 즐겨도 재밌는 게임…올해 가을 선보인다
[문영수기자] '뽀로로'를 소재로 한 모바일 게임이 나온다.

그라비티(대표 박현철)는 아이코닉스(대표 최종일)가 보유한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뽀로로'를 이용한 모바일 게임을 개발 중이라고 22일 발표했다.

이 게임은 현재 서비스 중인 IPTV용 '뽀로로' 게임을 모바일 플랫폼에 맞게 변화시킨 버전이다.

영유아와 해당 부모에게 친숙했던 기존 이미지와 달리 성인이 즐길 수 있는 콘셉트로 제작하고 있으며, 다양한 미션과 전투, 캐릭터 성장, 이용자간 커뮤니티, 장비 강화 등을 포함한 2D 역할수행게임(RPG)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애니메이션의 주인공인 뽀로로와 함께 등장하는 크롱·패티·루피·에디 등 다양한 캐릭터를 게임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이들의 변화 및 진화 등으로 더욱 강력하게 변신하는 모습이 새로운 재미를 선사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그라비티 국내사업팀 이봉후 과장은 "유명 애니메이션 캐릭터 '뽀로로'를 이용한 모바일 RPG는 10대부터 40대 이상까지 모든 연령대에서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으면서 RPG의 재미요소를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개발 중"이라면서 "올해 가을 선보일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