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정부 장-차관급 64%가 영·호남 출신...신학용의원
2005.10.11 오전 10:27
 
현 참여정부 장-차관급 공무원 중 인천, 제주 출신은 단 한명도 없는 것으로 나으나 영·호남 출신이 전체의 64%에 달해 지역편중인사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열린우리당 신학용의원은 11일 중앙인사위원회가 제출한 '참여정부의 정무직공무원 현황'을 인용 "현직자를 포함해 참여정부 역대 장관 및 차관급 공무원의 출신지역이 영남과 호남에 편중돼 있는 것을 확연히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인사위 자료에 따르면 참여정부 출범 후 장차관급을 거쳐간 정무직 공무원은 모두 323명. 이 중 전남이 16.7%인 54명으로 제일 많고, 그 다음으로 각각 43명씩인 경남과 경북 순. 서울은 10.8%인 35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현재 재임 중인 장-차관 총 130명의 경우 경남지역 출신이 23명(17.6%)으로 가장 많고, 전남이 21명, 경북이 19명 등 전체적으로 영·호남 출신 공무원이 전체의 68.3%인 89명에 달했다.

<참여정부 장,차관급 공무원의 출신지역별 현황> (단위 : 명)
 
서울
부산
대구
울산
경북
경남
인천
광주
전북
전남
대전
충북
충남
경기도
강원
제주
이북
중국(미확인 포함)
총계
5도
출신지별
35
15
17
1
43
43
1
8
27
54
3
13
18
17
7
2
16
3
323
현직자수
15
8
3
0
19
23
0
5
10
21
1
4
6
8
2
0
4
1
130
출신지별소계(현직자소계)
 
119명(36.8%)
 
89명(27.5%)
34명(10.5%)
 
 
 
 
 
 
(현직 53명:40.7%)
(현직 36명:27.6%)
(현직 11명:8.4%)
※자료 : 중앙인사위원회

역대로도 영남지역 출신이 119명(36.8%), 호남지역 출신 89명(27.5%)으로 두 지역 출신이 역대 참여정부 장-차관급 10명 중 6명(64.3%)을 차지하고 있는 셈.

반면 그동안 인천은 단 1명뿐이고, 제주도는 2명, 대전은 3명에 불과했으며 인천과 제주, 울산의 경우는 현직에 단 한명도 없는 실정이다.

신학용의원은 "이처럼 참여정부 들어서도 인사상 지역별 편차는 오히려 더 심화된 것으로 보여진다"며 "지역간 불균형으로 인한 갈등해소 차원에서라도 이같은 지역편중현상은 해결해야할 과제"라고 지적했다.

/박영례기자 young@i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