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번개시장 화재` 원인은 냉동창고? 어두운 밤에 "검은 연기 가득"
2018.10.12 오전 9:40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대구 중구 대구역 인근 번개시장에서 불이 나 점포 등을 태우고 주민들이 대피했다.

오늘 12일 오전 1시 58분께 대구 번개시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해당 불은 시장 안 점포 6곳과 노점 7곳, 농협 공판장 일부를 태우고 오전 2시 24분에 꺼졌다.

[출처=YTN 방송화면 캡처]


대구 번개시장 화재로 경비원 A(58)씨가 연기를 흡입해 병원 치료 후 귀가조치했다.

또한, 소방당국은 "천막에서 불길이 치솟아 공판장과 인근 점포로 확산하고 있다"는 최초 신고자
말에 따라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검은 연기가 인근에 위치한 대구역까지 퍼지면서 놀란 시민들의 신고가 이어졌다.

이어 소방당국은 가게 냉동 창고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는 중이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