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화장실에 '몰카' 설치, 음란사이트 업로드한 30대 男 구속 "동종 전과 이력도"
2018.10.11 오후 12:43
[아이뉴스24 나성훈 기자]

자신이 일하는 PC방 등의 여자화장실에 초소형카메라를 설치해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뒤 영상물을 음란사이트에 올린 남성이 구속돼 공분을 사고 있다.

[출처=MBC 방송화면]


11일 경기 남부경찰청은 초소형카메라로 여성의 신체를 찍어, 사진과 동영상을 퍼뜨린 혐의로 31살 유 모 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유 씨는 지난 2013년 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신이 일했던 PC방과 음식점 등 9곳의 여자화장실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신체를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이른바 '스파이캠'이라 불리는 초소형 카메라를 검은색 비닐봉지에 넣어 숨긴 뒤 휴지통 위에 올려놓는 수법으로 불법 촬영했으며 촬영한 영상을 27차례에 걸쳐 음란사이트에 올렸다.

특히 PC방 회원 정보로 파악한 피해 여성들의 실명과 나이를 제목으로 붙여 음란사이트에 유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의 규모는 현재까지 파악된 것만 6명.

경찰은 유 씨의 집 등에서 초소형 카메라 5개와 IP 카메라 1개, 4TB 용량의 음란물 1천500건을 발견해 추가 피해자를 확인하고 있다.

한편, 유 씨는 불법촬영으로 벌금형을 받은 뒤 1년 만에 다시 비슷한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성훈기자 naash@inews24.com
이 기사에 질문하기!

관련기사